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하루에님 블로그에 갔다가 링크되어있던 김다희님의 블로그에서 보고 퍼 온 글.

그때그때의 작은 기쁨과 값싼 행복에 감사해야겠다.



탤런트 최명길의 남편인 김한길이 초대 문화부 장관이었던
이어령 선생님의 딸 이민아씨와 이혼한 뒤 쓴 글의 일부.


결혼생활 5년동안, 우리가 함께 지낸 시간은
그 절반쯤이었을 것이다.


그 절반의 절반 이상의 밤을 나나 그녀 가운데 하나
혹은 둘 다 밤을 새워 일하거나 공부해야 했다.
우리는 성공을 위해서 참으로 열심히 살았다.
모든 기쁨과 쾌락을 일단 유보해 두고,
그것들은 나중에 더 크게 왕창 한꺼번에 누리기로 하고,
우리는 주말여행이나 영화구경이나 댄스파티나 쇼핑이나 피크닉을 극도로 절제했다.


그 즈음의 그녀가 간혹 내게 말했었다.
"당신은 마치 행복해질까봐 겁내는 사람 같아요."
그녀는 또 이렇게 말하기도 했다.
"다섯 살 때였나봐요. 어느 날 동네에서 놀고 있는데
피아노를 실은 트럭이 와서 우리집 앞에 서는 거예요.
난 지금도 그때의 흥분을 잊을 수가 없어요.
우리 아빠가 바로 그 시절을 놓치고 몇 년 뒤에 피아노 백 대를
사줬다고 해도 나한테 내게 그런 감격을 느끼게 만들지는 못했을 거예요"


서울의 어머니는 어머니대로 내게 이런 편지를 보내시곤 했다.
"한길아, 어떤 때의 시련은 큰 그릇을 만들어내기도 하지만,
대개의 경우 시련이란 보통의 그릇을 찌그러뜨려 놓기가 일쑤란다"


애니웨이, 미국생활 5년만에 그녀는 변호사가 되었고
나는 신문사의 지사장이 되었다.
현재의 교포사회에서는 젊은 부부의 성공사례로 일컬어지기도 했다.
방 하나짜리 셋집에서 벗어나,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3층짜리 새 집을 지어 이사한 한 달 뒤에,
그녀와 나는 결혼생활의 실패를 공식적으로 인정해야만 했다.


바꾸어 말하자면, 이혼에 성공했다.


그때그때의 작은 기쁨과 값싼 행복을 무시해버린 대가로.


- 김한길『눈뜨면 없어라』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다희 2005.11.17 21:09

    저 김다희에요~^-^예전에 사람들이 다혜라고 많이
    부르곤 했었는데.ㅋ 오랜만이네요-
    이 글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죠..

    • BlogIcon 자유 2005.11.17 22:26

      아이고.. 제가 성함을 잘못 적었군요. 바로 정정했습니다.

      김한길이라는 사람에 대해서는 별로 아는 것이 없지만(그 뿐만 아니라 정치인들은 전부 다..) 짤막한 그의 글을 보니까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되는군요.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2. BlogIcon 낙화유수 2005.11.17 22:28

    '우리 아빠가 바로 그 시절을 놓치고 몇 년 뒤에 피아노 백 대를
    사줬다고 해도 나한테 내게 그런 감격을 느끼게 만들지는 못했을 거예요'

    결국 ... 지르고 싶은 것이 있으면.. 참지 말고... 지금!!!! 질러야... 만족이 극대화 된다는 교훈????????????

    자유야... iMac G5 질러라~!!!

    • BlogIcon 자유 2005.11.17 22:37

      애써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던 바로 그 교훈을 유수님께서 새겨주시는군요! (ㅠ.ㅠ)

      총알이 있어야 지르죠. ;;; 열심히 총알 모아보려고 하는데, 뾰족한 방법이 없네요. 결국은 로또?

  3. witch 2005.11.18 12:04

    devage님 블로그에서 타고 왔다 글이 너무 좋아 퍼갑니다.
    그리고 낙화유수님 말씀에 한표! ^^

    행복하세요~

    • BlogIcon 자유 2005.11.18 12:59

      저도 퍼왔는데, 처음 올리신 분도 좋은 글 퍼가시는 거 이해해 주실 거에요. :) 그나저나, 낙화유수님의 말씀은 애써 회피하는 중입니다. ;;

      또 오세요. :)

  4. BlogIcon i.k. 2005.11.19 11:22

    "우리 아빠가 바로 그 시절을 놓치고 몇 년 뒤에 피아노 백 대를
    사줬다고 해도 나한테 내게 그런 감격을 느끼게 만들지는 못했을 거예요"

    Carpe Diem이란 말이 가슴에 와닿는 진솔한 이야기네요.
    "눈뜨면 없어라"도...

    • BlogIcon 자유 2005.11.19 12:00

      참 마음에 와닿는 말이지요?
      누군가에게 그런 감격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네요. :)

  5. BlogIcon J. 2005.11.19 14:18

    사람마다 적용은 다르군요. ㅋㅋㅋ
    간만에 외서 좋은글 보구가네요. ^^
    감사히 퍼가겠습니다.

    • BlogIcon 자유 2005.11.19 14:30

      옛말에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이라고 했고, '꿈보다 해몽'이랬는데, 정말이지 다양한 시각과 해석에 놀라고 있습니다. :)

      퍼가시고 트랙백도 날려주세요. ;)

  6. 표절입니다. 2007.01.17 07:25

    피아노에 대한 얘기 전문과,
    맨 마지막줄 "작은 기쁨과 값싼 행복을 무시한 댓가로"
    이부분 확실하게 표절입니다.
    어떻게 확신하냐시면
    피아노 얘기는 제 어렸을적 기억에서 우러나와
    제가 누군가에게 주었던 말이며
    토씨하나 틀리지 않습니다.
    마지막 부분은 제가 그 이야기를 해주었던 사람이 자신의 이메일 자동응답 메세지에 덧붙였던 내용입니다.
    저는 그렇다 치지만
    그일로 마음이 아팠던 그사람에겐
    김한길 씨가 진심으로 사죄했으면 합니다.

    • BlogIcon 자유 2007.01.18 12:23 신고

      그랬군요. 표절이라고 해도 원 내용은 참 감동적인 내용임에는 틀림없어요. 덕분에 이 글을 다시 보게 되었는데, 잊고 있었던 작고 값싼 행복을 다시금 생각하게 됩니다. 고맙습니다. :)

  7. 2007.01.17 07:59

    비밀댓글입니다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