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4년차'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2.03 조마조마했던 오늘, 전문의 자격 취득!! (2)
  2. 2013.03.06 이제 4년차



지난 1년의 인턴, 그리고 4년의 전공의 수련생활의 결실이 오늘 나왔다. 제 57차 전문의 자격 시험 최종 합격자 명단에 내 이름이 올라가 있다. 본격적인 시험 공부 시작 직전 둘째 낳고 홀로 애 둘을 본 우리 색시가 가장 고생 많이 했다. 물심 양면으로 도와주신 양가 부모님과 형제들, 그리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 드린다.


페이스북에도 올렸더니 한 지인께서 달아주신 답글이 마음에 남는다. '이제 정식 전문의이니, 좋은 전문의가 되는 일만 남았다.'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마조마했던 오늘, 전문의 자격 취득!!  (2) 2014.02.03
내가 행하는 Tailor-made medicine  (0) 2013.06.04
의사의 식습관  (4) 2013.05.31
이제 4년차  (0) 2013.03.06
수석 전공의라는 무게  (4) 2012.10.04
이번 달은 파견 근무  (0) 2012.09.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푸른도시 2014.02.06 10:28

    진심으로 축하~
    좋은 선상님으로 거듭나시길~ 오랜 기간 수고하셨수~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

이제 4년차

자유/자유 M.D. | 2013. 3. 6. 09:24 | 자유

이비인후과에 입국한다고 했던 것이 정말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퇴국 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4년차라니, 세월 참 빠르다. 아직 할 것도 많고, 못 한 것도 많고... 특히 아랫년차들에게 더 해 주고 싶은데, 일신의 안위를 먼저 생각하다보니, 내가 그 시절 생각하고 기대했던 것만큼 못 해주어서 미안하기도 하고...


조금만 더 참자는 말 보다는, 조금이라도 더 나은 환경을 물려주고 싶다.

'자유 > 자유 M.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행하는 Tailor-made medicine  (0) 2013.06.04
의사의 식습관  (4) 2013.05.31
이제 4년차  (0) 2013.03.06
수석 전공의라는 무게  (4) 2012.10.04
이번 달은 파견 근무  (0) 2012.09.20
오랜만의 병원 이야기  (0) 2012.08.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