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카시트'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2.24 새 카시트에 앉은 유진이 (8)

새 카시트에 앉은 유진이

♡/육아일기 | 2010. 2. 24. 11:40 | 자유
우리 유진이가 벌써 10개월이 되었고, 몸무게도 10kg에 육박하는 등, 지금껏 사용해 온 바구니형 카시트가 작아져 새로운 카시트가 필요하게 되었다. 색시가 이미 낙점해 놓은 제품을 주문하고 기다리다, 드디어 지난 주말 새 카시트가 도착했다.

그 동안 잘 써온 콩코드 이온

이제부터 쓰게 된 브라이택스 맥시플러스ㄴ



바구니형 카시트는 아기가 어릴 때 참 유용했다. 차에 태우고 가다가 자면 그냥 카시트채로 들고 나와 계속 재울수 있고, 바닥이 둥그스름해서 흔들흔들 요람처럼 흔들어줄 수도 있었다. 또한, 우리 유진이 유모차인 콩코드 네오와 호환이 되기에 차에 태우고 가다 카시트를 유모차 프레임에 올려 밀고 다니고, 그러다 다시 차에 태우고 이런 것이 가능했다. 하지만, 유진이가 점점 커갈 수록 카시트는 작아졌고, 유진이가 뒤보기 하면서 누워 가는 것이 싫은지 점점 떼 쓰는 것이 잦아졌다.

지난 주말, 카시트가 배송되어 집에서 한 번 앉혀봤더니, 좀 무서웠는지 울었다. 하지만, 차에 장착하고 엄마 친구들도 보러가고, 다음 날에는 할머니랑 고모, 동생도 보러 가는데, 중간중간 답답하다고 조금 떼 쓰기도 했었지만, 이제 더 이상 뒤보기를 하지 않고 앞을 보며 엄마랑 같이 앉아있는게 좋은가보다.

01234


엄마랑 아빠랑 안전운전하면서 유진이 카시트에 태워 항상 안전하게 다닐게.


p.s. 콩코드 이온 카시트는 약 한 달 전에 태어난 유진이의 고종사촌동생, 세준이에게 빌려줬다. 세준아, 안전하게 차 타고 다니렴. :) 다 크면 엄마, 아빠에게 좋은 카시트 사 달라고 해. :D

' > 육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진이 돌사진 촬영  (4) 2010.03.23
드디어 혼자 걷는 유진이  (6) 2010.03.15
새 카시트에 앉은 유진이  (8) 2010.02.24
유진이의 첫 번째 설 이야기  (12) 2010.02.17
짝짜꿍 짝짜꿍  (4) 2010.02.09
말문 트인 유진이  (0) 2010.01.2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no 2010.02.24 17:43

    애기들은 빨리크니까.. 저런 안전장비들을 많이 신경 써야할것 같네요..

  2. Eun 2010.02.24 23:37

    오우 볼때마다 쑥쑥커@.@

  3. BlogIcon Meek 2010.03.12 14:20

    브라이택스 좋지요 ^^

    가끔 애기 안고 혹은 업고 운전하는 어머니들
    그리고 애기 앞좌석에 그냥 앉혀놓고 운전하는 분들
    보면... 가서 뭐라고 해주고 싶을 정도예요

    자동차 회사쪽에 있었다 보니 관련 영상들을
    가끔 가끔 보거든요... 처참합니다..ㅠ.ㅠ

    역시 자유님은 좋은 카시트로 안전하게 유진이를
    지켜주시는 군요 ^^

    • BlogIcon 자유 2010.03.17 14:29 신고

      그래도 요즘은 카시트나 부스터 사용이 일반적인 사항으로 인식 변화가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모양이더라고요. 우리만 봐도 잘 사용하고 있으니까 말이에요. :)

  4. jeon 2010.06.18 15:52

    세준이는 외삼촌, 외숙모, 유진누나가물려준 ㅋ카시트 완전잘쓰고있어요^0^

    땡큐 땡큐~ 땡땡큐!!!!!

비밀글 (Serect)
댓글 달기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