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iPod nano 8GB, 4th Gen

그 동안 내가 써 온 아이팟들은 거의 대부분이 셔플 모델군이었다. 1세대 셔플 1기가 모델을 시작으로 해서, 그 것이 고장나서 색시의 1세대 셔플 512MB를 지금도 유용하게 잘 쓰고 있고(이 녀석은 거의 홈오디오다. 집에 놓고 스피커랑 연결해서 음악 들을 때 쓴다.), 그 뒤로 새로운 셔플을 사용하고 싶어 2세대 셔플을 구해서 지금도 밖에 나갈 땐 거의 항상 가지고 나간다. 셔플보다 작고 가벼우며 맥에서 잘 사용할 수 있는 mp3p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고보니, 아주 잠깐 아이팟 5세대, 일명 비디오팟을 며칠 소유한 적이 있었다. 뭔가를 팔려다가 교환을 하게 되었고, 그래서 비디오팟을 며칠 들고 있다가 바로 팔아서 현금화를 시켰던 기억이 난다. 그 때 기억으론, 용량 크고 화면 크고 다 좋지만, 셔플보다 너무 크고 무거웠다는 것이 컸다. :)

이러다보니 셔플에만 익숙해져서, 아이팟 본연의 모습과 인터페이스가 궁금하던 찰나 우연한 기회에 4세대 나노를 만져볼 수 있게 되었다. 정확히는 뭔 이벤트에 경품 당첨된 것이다. 나름대로 노력을 하긴 했으나, 추가로 주는 선물까지 받을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던터라 더욱 더 기뻤다. 그래서, 이왕 받게되는 나노, 색시가 좋아하는 색상으로 골라보자고 하여 색시에게 물어봤더니 핑크색이 가장 좋단다. 그래서 핑크색상으로 달라고 하니, 경품 구입하는 곳에 핑크색 재고가 없어서... -_-;; 무려 3주 가까이 기다려 경품을 받았다. :)

나노의 첫 인상은, 1세대 때에도 그랬지만 정말 작고 얇았다. 어떻게 여기에다 액정과 배터리, 그리고 클릭휠까지 얺을 수 있는건지 참 신기하다. :) 아이팟 특유의 인터페이스도 처음에는 조금 혼란스러웠지만 어렵지 않게 적응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색시는 mp3p를 즐겨 사용하지 않고, 게다가 운전하고 출퇴근하다보니 더더욱 쓸 일이 없다는 것이 첫 번째 문제요, 나 역시 나노보다는 터치! 라는 생각이 꽂혀버린 것이 두번째 문제였다. :) 그래서 이틀 전에 받은, 그리고 난생 처음 신제품으로 열어본 아이팟을 판매했다. 인터넷 동호회에 올려놓은 매물을 근처 사시는 선배님께서 보시고 연락하셔서 쉽게 팔 수 있었다. 형수님께 크리스마스 선물로 드리신다는데, 마음에 드실지 모르겠다.

아무튼, 아이팟 터치여!!! :D

'i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폰보다 옴니아2가 좋아?!  (16) 2009.11.29
There's something in the air.  (12) 2009.08.10
잠깐 써본 iPod nano 8GB, 4th generation  (12) 2008.12.20
신형 애플 유선 키보드, PC에서 사용하기  (14) 2008.09.03
Hello, iMac  (10) 2008.07.19
Farewell, My MacBook  (8) 2008.07.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아이팟 라인업. 셔플, 나노, 클래식, 터치, 그리고 아이폰



미국 날짜로는 9월 4일, 우리나라 날짜로는 9월 5일 오늘 새벽 애플의 키노트가 있었다. 예상했던 것처럼 새로운 아이팟이 출시되었고, 특히 아이팟 터치의 등장과 아이폰의 가격 인하가 눈에 띄었다. 특히, iTunes Store를 모바일로도 접근할 수 있도고 했고, 이를 위해 스타벅스와 손을 잡고 WiFi를 제공하기로 했다니 실로 대단하다. 물론 내가 쉽게 살 수 없는 가격이긴 하지만, 그래도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가격이 내려가는 아이팟들을 보다보니 하나 구입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아이팟 터치에 카메라와 블루투스가 빠진 것과 다국어 입력기에 한글이 없는 것이 아쉽다. 터치에 카메라와 블루투스가 있다면 아이폰의 시장과 겹치게 될까봐 안 넣었을 수도 있겠다. 일면 이해가 간다. 아이폰이 들어오지 않는 우리나라에서는 아이팟 터치와 기존 휴대폰을 병행하는 것이 가장 괜찮아 보인다.

눈 꼭 감고, 이 꽉 깨물고 지금 가지고 있는 셔플이나 잘 쓰자.

It's Showtime - Apple Special Event

iLife | 2006.09.13 19:13 | 자유
9월 12일, 무언가 나올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한 가운데, 우리나라 시각으로 오늘 새벽 2시, 샌프란시스코에서 애플 컴퓨터의 CEO 스티브 잡스가 키노트를 시작했다. 예전 같으면 구구절절 적어볼텐데, 우선은 시간이 없으므로 새로운 것들에 대한 언급과 간단한 코멘트만 해보기로 한다.

1. iTunes 7 & iTunes Store
iTunes가 메이져 업그레이드를 했다. 버전 7이 된 것이다. 여러가지 변화가 있겠지만, 우선 겉모양이 살짝 바뀌었다. 왼쪽 컬럼의 정렬 모양도 바뀌어서 라이브러리나 외부 장치, 플레이리스트별로 따로 볼 수 있게 되었다. 또한 Browser 모양도 세 가지를 지원하고, 일전에 언급한 적이 있는 CoverFlow 모양으로도 음악을 찾아볼 수 있게 되었다.
더욱 큰 변화는 iTunes Store이다. 이전의 이름이 iTunes Music Store였는데, 이제는 Music을 빼고 iTunes Store가 되었다. 음악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멀티미디어 온라인 마켓을 만들어가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 할 수 있겠다. 오늘 발표 이후로부터 DVD 품질에 준하는 영화를 구입할 수 있게 되었다.

2. iPods
iPod의 변화가 일어났다. 예상했던 것보다 미미한 변화이기는 한데, 그래도 상당한 변화임에는 틀림없다. 우선 5G iPod의 하드 용량이 30GB/60GB에서 30GB/80GB로 변경되고, 더욱 화면이 밝아졌고, 게임 기능이 추가되고 새로운 이어폰이 포함되는 등 여러가지 변화된 모습이 보인다. iPod nano는 2세대가 되면서 엄마 모델이라 할 수 있는 iPod mini 2세대를 닮아 다양한 색상과 함께 알미늄 enclosure를 가지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iPod Shuffle도 바뀌었는데, 기존 크기의 약 반 내지는 1/3 크기로 줄고, 클립 일체형이라 더욱 작아졌다. 역시 알미늄 enclosure를 가지게 되어 기존의 알루미늄 파워북이나 맥북 프로 등과 더욱 잘 어울릴 것으로 보인다.
대대적인 변화를 예상했었으나 그에 비해 약간 모자란 듯도 한데, 아직 부족함이 없는 내 iPod Shuffle이 역사의 뒤안길로 내앉게 되어 약간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한다. 새로운 셔플은 예전 에어폰, 이어버드와 함께 제공되는 모양이다.

3. iTV
이 제품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고, 내년 1/4분기에 제품이 나온다고 한다. 한 마디로 컴퓨터와 TV를 무선으로 연결하여 컴퓨터 안에 있는 동영상을 TV에서 볼 수 있게 해 주는 제품이다. 이미 비슷한 제품들은 몇 년 전부터 나와있었으나, 애플이 만들면 무언가 다르다보니 살짝 기대가 된다.





내심 새로운 랩탑이 나와주기를 기대했었는데, 기우로 끝나버리고 나왔다. 새로운 아이팟이라고는 하지만, 사실 새로운 세대의 제품이라고 보기에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고, 아무래도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 전에 무언가 대단한 하드웨어들을 내어놓지 않을까. :)


p.s. 시험 끝나면 맥북을 제대로 알아봐야겠다. :D



오늘 클리앙에서 본 글 뿐만 아니라 애플 아이팟 나노 출시 발표 이후 인터넷 이곳 저곳에서 이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오고 가고 있다. 애플과 아이팟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애플과 아이팟이 최고의 제품이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애플과 아이팟에도 단점이 있고 국산 제품도 좋다는 논리를 펼치는 것이 대부분이다.

난 최근 급격히 애플과 잡스 아저씨의 매력에 빠지고 있는, 소위 애플 빠돌이로써 이와 같은 논쟁을 더 크게 벌이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국산 제품 옹호론자들과 특히!! 국내 mp3p 제조사, 음원관련협회 및 음원서비스제공사 등은 간과하지 말아야 할 점이 있다.

애플의 휴대용 뮤직 플레이어인 아이팟과 데스크탑용 어플리케이션인 아이튠즈는 이미 전세계적으로 대성공을 거두고 있는 히트상품이라는 것이다. 국내 실정에 맞지 않는다던지, 일부 저작권 보호가 확실한 나라에서만 가능한 그들만의 이야기라던지 하는 것은 대세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몸부림에 불과하다. 어떻게 하면 애플과 아이팟의 신화(애플이 아이팟을 가지고 mp3p 시장에 뛰어든건 겨우 4년 전인 2001년이었다. 이미 국산 mp3p가 전세계 시장을 장악하고 있었던 때였다. 온라인 음악시장 역시 마찬가지..)에서 하나라도 더 보고 배워 우리나라, 우리기업을 더욱 살찌울 것인가를 고민해 봐야 한다.

아이팟과 아이튠즈가 가지고 있는 약점에도 불구하고, 지금 그들이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기 때문이다.(애플이 맥 못추는 나라로 유명한 우리나라도 이제 아이팟 제품군을 서울 시내에서 보는 건 흔한 일이 되어버릴 지경이니 말이다. 국내 시장 점유율 순위 10위에도 못 드는데도...)

'i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New iPod, iTunes6 and New iMac G5  (14) 2005.10.13
iPod Shuffle... Couple Style  (32) 2005.10.09
iPod, iTunes 관련 논쟁을 보며 느낀 점  (12) 2005.09.10
iTunes 5, iPhone ROKR, iPod nano!!!  (32) 2005.09.08
싸이월드와 매킨토시와의 관계  (14) 2005.09.06
Mac OS X / iLife Training  (12) 2005.08.21

iTunes 5, iPhone ROKR, iPod nano!!!

iLife | 2005.09.08 18:29 | 자유
수업이 끝나고 저녁 식사를 한 후 방에 들어와 인터넷에 들어갔는데, 아이팟 나노?? 좀더 찾아봤더니 오늘 미국의 샌프란시스코에서 있었던 애플 발표회에서 새로운 제품들이 발표되었다.




iTunes 5




iTunes가 들어간 휴대폰, iPhone ROKR




iPod의 궁극, iPod nano





지금 전 세계의 애플 관련 포럼/동호회에서는 난리가 났다. 특히 그 동안 iPod 라인의 특징을 모두 하나로 합친 iPod nano... 작은 몸집, 컬러 액정, 편리한 휠, 안정적인 플래쉬 메모리, 거기에 뛰어난 배터리 성능. 벌써 공구를 추친하는 곳도 있을 정도다.

오늘 발표에 대한 더 많은 사진은 아래의 url을 클릭하면 된다. 아울러 QuickTime도 버전이 올라갔다. 현재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서 iTunes 5와 함께 자동으로 업데이트 된다.
http://gallery.ilounge.com/ipod/thumbnails.php?album=41

아~ 어쩐지 오늘 수업 시간 중에 애플과 매킨토시 생각이 많이 난다 했다.


-----------------------------------------------------------

2005년 9월 9일 추가... 2005 샌프란시스코 맥월드 동영상은 아래의 웹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QuickTime 형식으로 제공된다.
http://stream.apple.akadns.net/

'i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od Shuffle... Couple Style  (32) 2005.10.09
iPod, iTunes 관련 논쟁을 보며 느낀 점  (12) 2005.09.10
iTunes 5, iPhone ROKR, iPod nano!!!  (32) 2005.09.08
싸이월드와 매킨토시와의 관계  (14) 2005.09.06
Mac OS X / iLife Training  (12) 2005.08.21
ScreensavRz 구입! @ Apple Experience Center  (11) 2005.07.28

역사 속의 iPod

iLife | 2005.05.28 20:44 | 자유


Albireo Powerbook Forum성욱아빠님의 글타래에서 퍼옴.

'i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WWDC 2005, 1 hour left  (2) 2005.06.07
ComicLife로 만들어 본 Tiger Unleashed!  (2) 2005.05.29
역사 속의 iPod  (5) 2005.05.28
국세청에서 매킨토시 지원을??  (4) 2005.05.22
피스모가 있는 풍경  (0) 2005.04.25
맥 랩탑의 배터리 모니터링을 해보자! X-Charge  (0) 2005.04.20

TAG iP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