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해변'에 해당되는 글 1

  1. 2004.09.04 [무대뽀 태국배낭여행] 2일, 자유.. 팟타야 가다!

2004.09.04(토) 7:06 am



6시 모닝콜로 일어나 호텔 아침 부페를 먹었다. 이스틴 방콕에 한국사람이 많이 오는 것인지 어설프지만 김치도 있었다. 우리나라의 김치와 같은 맛은 낼 수 없었겠지만, 그래도 한국사람들을 위해 김치까지 마련한 그들의 정성(혹은 상술??)에 고마워하며 먹었다. 호텔 아침 부페라서 그런지 특별히 태국 및 동남아 특유의 향과 맛이 강한 음식은 별로 없어서 맛있게 먹었다. 무려 1100밧짜리 방과 식사인데, 잘 먹어야지.




2004.09.04(토) 7:30 am



호텔 1층에서 팟타야와 꼬란을 가는 여행사 미니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약속했던 시간이 조금 지나서 여행사 미니버스가 와서 탔다. 보통 여행사 버스가 낡았다고 하던데, 탔던 차가 새거라 무지 좋아했다.




2004.09.04(토) 8:00 am



하지만 그 버스를 타고 팟타야까지 가는 줄 알았는데, 호텔 근처의 한 여행사로 갔다. 하긴, 달랑 여행자 한 명 데리고 가는게 아니니 여행사에 모여서 픽업 다 해오고 버스 다 차게 한 후에 출발하겠지.

여행사에서 잠시 기다리다가 출발!! 처음 탔던 새 미니버스가 아니라 덜덜거리는 미니버스에 외국인들이 가득찼다. 뭔지모르지만 계속 깐깐하게 굴며 여행사 직원들과 험악한 분위기를 만든 네 명의 백인 여행자(영어가 아닌 모르는 말을 썼다.), 세 명의 일본인 여행자, 필리핀 여자랑 다니는 나이 좀 드신 백인 여행자(역시 영어권 사람은 아니었다.). 자리가 좀 불편해서 자고 싶었는데 계속 잠이 들었다 깼다 했다.




2004.09.04(토) 10:17 am



한참 고속도로를 달려 팟타야 도착했다. 현지 여행사 직원이 나와 반갑게 맞히해주었는데, 배시간까지 여유가 있다며 보석갤러리(Gems Gallery)에 데리고 갔다. 투어여행객이니 이런 곳에서 돈 쓰게 하고 커미션을 챙기는 것이겠지. 하지만 예정에도 없는 것이 들어나기 기분이 좋지만은 않았다.

필리핀 여자와 함께 있는 백인여행자와 나만 꼬란에 들어가 일일투어 하는거였다. 일본인들과 나머지 백인들은 미니버스를 타고 다른 곳으로 갔다. 바이바이!

Gems Gallery는 깨끗하니 잘 해 놓았다. 작은 열차를 타면 각 나라 언어로 설명(한국어도 있다!!)을 해 준다. 보석이 생성되는 과정, 채굴하는 과정, 연마하는 것 등등을 설명해 주는데, 결국 결론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소중한 보석을 선물하라는 것. 당근 돈 없는 배낭여행자가 무슨 보석, 게다가 관심도 없는데.. 직원이 이것저것 보여주고 하도 따라다니며 껴보라고 하길래, 보석에 관심 없다고 하니까 바로 사라졌다. 여기 화장실에 깨끗하므로, 투어로 팟타야 왔다 이곳에 끌려온 사람은 일처리를 하고 나오면 좋을 듯.

보석가게 차를 타고 팟타야 현지여행사 앞으로 갔다. 거기서 다시 여행사 차를 타고 팟타야 해변으로.. 방콕에서 가까운 환락의 도시, 팟타야. 하지만 낮에 본 팟타야의 모습(이래봐야 해변 조금 본게 다지만..)은 그다지 환락적으로 보이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바로 팟타야의 해변!! 근데, 별루 볼건 없다.




해변에서 배를 기다리는데 방콕에서 온 사람들 말고 다른 사람들도 함께 기다렸다. 배 표와 같은 스티커를 옷에 붙이고 있다가 스피드보트에 올랐다. 처음엔 살살가는 듯 하더니 금방 속력을 내어 바다 위를 통통 튀기며 달렸다. 멋지게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배가 워낙 요동치는 바람에 그러지 못 했다. 가다가 패러세일링 하는 곳(과 연결이 되어있겠지..)에 가자고 햇 인도아저씨와 아가씨가 패러세일링 하는 걸 다 같이 지켜봤다. 패러세일링하는 사람이 장난을 쳐서 인도 아가씨는 몇 번이나 바다에 빠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피드 보트에 올라, 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전하는 아저씨 뒷머리 날리는 것을 보라. ^^ 부아아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어기 앞에 꼬란이 보인다.




패러세일링 한 거 빼고 30분 정도 달리니 꼬란이 나왔다.(꼬란인지 아닌지 알 수는 없지만..) 불행인지 다행인지 날이 아주 맑은게 아니라(경치는 좀 별로였으나..) 구름이 살짝 껴서 햇살이 따갑지는 않았다.(그래서 거의 안 탔다. 선크림도 발랐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바로 꼬란의 풍경. 날이 맑지 않은데다, 내공 부족으로 예쁘게 안 나왔다.




섬에 도착하여 30분 자유시간 후 점심식사를 한다기에 해변도 거닐고 사진도 찍고 놀다가 신고 갔던 스포츠샌들(리복인데.. 흑흑)의 한 부분이 떨어져버렸다. 으아아~~ 5년 넘게 오래 잘 신던 건데 너무너무 아까웠다. 내일 시간 내어 빅C라도 가서 하나 사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부담스러운 사진들.. 근데 왜 다 왼쪽을 보는거지??




밥 먹으러 갔다. 옆에 한무리의 여행자들이 먼저 밥을 먹고 있었는데, 개인접시마다 게 한마리, 대하 몇 마리씩 나오길래 투어에 포함된 씨푸드가 저른 것인 줄 알고 내심 기대했으나!!! 내 앞에 나온건 살짝 볶은밥, 닭요리 조금, 야채볶은거, 생선구이 정도였다. 사실 해산물을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기대보다 못하니 좀 그랬다.

밥 먹고 30밧 짜리 락커를 동전이 23밧밖에 없어 그 돈에 빌리고 물건들을 다 넣은 후 수영복과 수중카메라를 들고 바닷물에 뛰어들었다. 날이 약간 흐리고 바람이 불어서 바깥은 약간 쌀쌀했지만, 물은 따뜻했다. 생각했던 것보다 물이 맑지는 않았는데, 그래도 우리나라해변처럼 쓰레기 떠다니는 건 볼 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부담스러운 사진이지만.. 일회용수중카메라로 찍은 사진들..




열심히 놀다보니 돌아갈 시간이 다 되었다. 샤워가 30밧이라길래 돈을 줬더니만, 물 한 양동이가 30밧이라는 것이었다. 비누칠도 못 하고 그냥 소금물만 씻어내고 다시 스피드보트에 올랐다.

30분 정도를 달려 팟타야 해변에 도착했는데, 누군가가 사진이 들어가있는 접시를 팔고 있었다. 자세히 보니, 오잉?? 내 사진이 들어간 접시?? 처음 팟타야 해변에서 스피드보트를 타기 전에 누군가가 사진을 찍더니만, 꼬란에 다녀온 사이 그걸로 접시를 만들어서 100밧에 팔고 있었다. 아아~~ 이들의 놀라운 상술!! 대부분 남녀 커플들이라 거의 다 사더라. 뭐, 난 당연히 안 샀지.

팟타야 현지 여행사로 가서 방콕 가는 버스를 잠시 기다리다 탔다. 뒤에는 다리 놓을 공간이 좁아서(이런 숏다리 한국인도 좁은데, 다리 긴 서양사람들은 얼마나 불편할까?) 아예 앞에 타고 내내 자면서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토바이에 올라 폼 잡아보고, 팟타야 현지 여행사.




다행히도 방콕에 들어와 맨 처음 들른 곳이 이스틴 방콕호텔! 어서 방에 들어가 샤워하고 잠시 누웠다.

(이러다 그냥 계속 잤다. ㅠ.ㅠ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났다.)



오늘의 지출



04/9/4 물 -20.0

04/9/4 샤워비 -50.0

04/9/4 물 -10.0

04/9/4 음료수-포도주스,커피 -50.0



오늘 쓴 돈: 130밧

남은 돈: 6883밧

누적 지출: 817밧 (408.5밧/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