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언젠가부터 우리 생활 깊숙히 들어와 있는 택배 서비스, 이 택배 역시 물류업의 한 종류라고 할 수 있겠다. 예전에는 기업 상대의 물류 이외에는 이삿짐 센터나 흔히 이야기하는 용달 정도가 개인이 이용할 수 있는 물류 서비스의 전부였지만, 이제는 어디서든 저렴한 가격에 익일배송(도서산간지방 제외, 제한적이긴 하나 수도권당일배송도 있다.)이 가능한 택배를 이용할 수 있다.

택배에 대한 이야기를 읽다보면 가장 많이 나오는 이야기 중 하다가 바로 택배 기사의 불친절이다. 모 택배회사는 불친절이 너무 심해서, 다음에 인터넷 쇼핑을 할 때 배송사가 그 회사라면 물건을 구입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도 있다. 물론, 서비스업인 택배업에 있어서 친절함은 항상 요구되는 덕목이지만, 택배 시스템을 들여다보면 그러기에 매우 힘든 현실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위에서 잠시 언급한 것처럼 택배는 물류, 운수업이고, 우리나라 대부분의 업종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하도급이라는 것이 더 하면 더 했지 덜하지 않는 분야이다. 그래서, 택배 역시 지입차량을 받아들여 운영하고 있는 것이 대부분이고, 우리가 흔히 만날 수 있는 택배 기사는 대부분이 개인사업자등록 후 지입차량을 사용하는 소위 알바 기사다. 택배 회사 정직원은 만나기 어렵다.

이 알바의 경우, 노동자가 아닌 사용자 입장이 된다. 개인사업자등록이 되어있고 그것을 근거로 일 하기 때문이다. 거기에 차량 구입 해야지, 탑(박스형태로 되어있는 짐칸) 올려야지, 들어갈 택배 회사에 맞게 도색 해야지, 매일 매일 기름값 들어가지, 차량 감가상각비 빠지지, 몸 힘들지, 돈은 얼마 안 벌리지... 정말이지 내가 들어본 지입 차량 운전자들의 애환은 끝이 없었다. 알바라고 하기에 난 그저 몸만 들어가서 일 하는 줄 알았는데, 차도 내 돈으로 사고 기름도 내 돈으로 넣는 등 회사에서 나오는 것이라고는 차량 도색비 약간 지원해 주는 것이랑 회사 조끼 정도라고 했다.

택배비 받아보면 알겠지만, 적게는 2~3천원에서 많게는 5~6천원, 심하게 크고 무거울 경우는 만원 가까이 하기도 한다. 집하 하는 사람, 집하지와 배송지 터미널에서 일 하는 사람들, 배송하는 사람 등 물건 하나 운반하는데 많은 사람이 관여하게 된다. 그러니 집하와 배송하는 사람에게 떨어지는 돈이 많을 수가 없다. 내가 듣기로는 대부분 집하 및 배송 한 건당 1천원을 받는다고 했다. 생각보다 많이 받는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하루에 100개 집하/배송을 해야 10만원, 200개 해야 20만원이다. 거기에 살인적인 고유가와 차량감가상각비용을 생각해 보면 하루 일 하고 손에 떨어지는 돈은 얼마 되지 않는다. 게다가, 새벽부터 밤까지 일 해야 하니 개인적인 시간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될 정도다. 물건 100개가 말이 쉽지, 광범위한 동네 여기저기 돌아다녀야 하기에 하나 당 걸리는 시간이 무시 못하게 길고, 한 번에 배송 못 하는 경우도 많고, 비라도 온다면 비 쫄딱 다 맞고 물건 들어야 하고, 무겁고 큰 물건들 때문에 몸은 계속 망가지고...

이런 상황에 시간이 돈인데, 친절을 기대하기에 힘든 상황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이런 상황을 좀 알고 있는 나는 고객이지만 먼저 친절하게 말 한 마디 건내려고 노력한다. 더운 여름 날 땀 뻘뻘 흘리며 배송해 줄 때 '날이 너무 더워 힘드시죠? 고맙습니다.' 이렇게 이야기 하면 100이면 99 좋은 반응으로 돌아오기 마련이다. 비 오는 날이라면 '비 와서 고생 많이 하시네요.' 이런 멘트도 날려주고...

어쩌다보니 택배 기사를 옹호하게 되어버렸는데, 그러자는 것이 아니고 그럴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하는 것이다. 현실이 이렇게 힘들다 하더라도 친절해야 하는 것이 서비스업의 기본이니만큼 친절한 택배기사를 만날 수 있다면 그게 제일 좋은 것이겠지만 말이다.

아, 원래 이런 이야기를 하려는게 아니고, 이렇듯 지입으로 운영되는 택배 영업소나 위탁소의 실체 때문에 사실 택배 회사 자체의 문제라기보다는 이런 시스템으로 인해 기사들이 친절할 여유가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겠다. 그러므로, 택배기사가 엉망이라고 해서 택배회사를 욕해봐야 별다른 변화가 일어나기 힘들다는 것이 현실이다. 물론, 택배회사 본사에서 영업소 및 위탁소와 그 곳의 지입차량 업주에게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어서 그로 인해 본사에 항의하여 상황이 나아진다면 좋겠지만 말이다.

아무튼, 돈 벌기 참 힘들다. 내가 개인적으로 알고 지냈던 택배기사하시는 분들, 정말 고생만 하시고 돈도 제대로 못 벌고... 택배 이야기를 떠나, 지입이나 하도급이라는 형태는 정말 없어져야 한다.


p.s. 정직원과 알바는 하는 일이 다르다. 정직원은 일의 양에 상관없이 일정한 월급을 받으므로 물건이 작고 가벼우면서도 많이 나오는 곳(예를 들어, 인터넷으로 휴대폰 파는 업체)은 정직원이 가고, 알바는 뛰는 만큼 돈을 버니까 일정량 이하로 유지시키기 위해 일반 가정집집(특히 주택가는 최악이다.)이나 부피 크고 무거운 물건 취급하는 업체 쪽으로 보낸다. 그러므로 하루 몇 백건씩 집하/배송하기가 정말 어렵다.

TAG 택배
방학도 다 끝나가는 마당에, 예전부터 한 번 적어보고 싶었던 주제에 대한 글을 써보려고 한다. 병역특례로 한 회사에서 일 하던 2년 2개월 동안 상당히 많은 일을 물류와 관련된 일을 했었다. 그 중 약 1년은 정말 물류만 담당했었다. 그래서 알게된 택배 이야기를 써서, 요즘 인터넷 쇼핑의 급부상으로 인해 많은 분란을 일으키는 씨앗이 되고 있는 택배에 대한 사실적인 접근(!?)을 유도해 보려고 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하겠다. 내가 직접 몸으로 경험해 본 택배에 대한 사실들은 2~3년 된 이야기라 지금과는 약간 상황이 다를 수 있겠으나, 전반적인 것은 변하지 않았으리라 생각한다.

노파심에서 밝히지만, 인터넷 쇼핑몰, 택배 관련 종사자들에 대한 공격적인 포스팅이라기보다는, 일반적으로 잘 모르는 사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보고자 하는 것이다. 혹시라도 나쁜 방향으로 비추어질 수 있다면, 댓글을 통해 피드백을 주시길...





인터넷 쇼핑몰에 대한 글을 읽거나, 쇼핑몰의 고객의 소리를 읽어보면 상당히 많이 볼 수 있는 이야기 중 하나가 배송에 관련된 이야기다. 인터넷 쇼핑의 특성 상 고객이 직접 물건을 사오는 것이 아니고, 결제 후 택배를 통해 배송이 되기 때문에 당연히 배송에 대한 이야기가 많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배송이 빠르거나 늦거나 하는 문제는 물건을 판매한 업체의 소관이라 오해하고 있다. 사실은 그렇지 않고, 대부분의 경우 배송 문제는 전적으로 배송을 하는 택배 회사 시스템에 달려있다.

여기서 택배 요청 시 과정을 살펴보자면, 고객의 택배 사용 요청 - 집하지 관할 택배 기사 방문 및 집하 - 지역 터미널로 이송 - 배송지 관할 터미널로 밤새 이동 - 배송지 관할 택배 기사 방문 및 배송 완료... 정도다. 국내에서 이름 있는 택배회사들의 경우 전국 요지에 터미널을 갖추고 있다. 하룻밤만에 터미널 사이의 물량 이동이 이루어지므로, 택배회사 직원의 실수로 집하지 터미널에 제대로 가지 못하거나, 배송지와 다른 터미널로 보내거나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즉 택배 접수가 제대로 이루어진 이후에는 집하일 그 다음 날 정확하게 배송이 되어야 하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므로, '배송이 늦어요.' 라는 이야기는 대부분 물건을 발송하는 곳에서 주문을 받은 그 날 발송을 하지 못하는 경우다. 주문 받은 날 발송을 못 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재고가 없을 수 있고, 주문이 너무 늦어 택배 마감 시각이 지나서 일 수도 있고, 실수로 누락될 수도 있다. 위에서 잠시 이야기 했듯이, 택배회사의 문제로 배송이 지연될 수도 있으나, 이는 정상적인 시스템에서는 쉽게 일어날 수 없고, 만약 그런 실수가 일어나더라도 실수를 한 직원이 모든 책임(배송일을 지키기 위한 퀵서비스 비용 등등)을 지도록 현실이 돌아가고 있기에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한 노력도 대단하다. 사실, 집하 후 배송지 터미널 코드만 제대로 쓰면 배송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이 많이 줄어든다.

또한, '빠른 배송, 감사합니다.' 라는 이야기 역시 물건을 보내는 업체와는 대부분 무관하다. 그 업체에서는 주문 받아서 그 날 바로 발송한 것 말고는 한 것이 없다. 물론, 이 일이 가장 큰 일이고 제대로 된 배송의 시작이긴 하지만 말이다. 위에서도 이야기한 것처럼, 전국 익일 배송(도서산간지방 제외)은 대형 택배사라면 모두 시행하고 있는 것이므로 주문하고 그 다음 날 받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다만, 업체에서 보낸 택배사의 우리 동네 담당 기사의 동선이 어떻게 되느냐가 아주 중요하다. 그 동선이라는 것이 매일 바뀔 수도 있지만, 원칙은 짧은 시간 안에 가장 많이 배송할 수 있는 경로로 설정하는 것이기에, 우연히 우리 집이 그 날 경로의 초입에 있었다면 아침에 배송 받을 수 있으나, 운이 없게도 경로 맨 마지막이었다면 밤 9시, 10시에 택배를 받는 일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아, 비슷한 경우로, 택배 신청을 해도 집하해 가는 시각을 예상하기가 쉽지 않다. 나는 오전에만 집에 있을거라 오전 중에 와서 물건 가져가면 좋겠지만, 우리 동네 담당 기사의 동선 상에 우리 집이 오전에 들어있지 않다면 그러기 힘들다. 그래서 난 여유 있을 때는 아예 물건 들고 택배 영업소(또는 위탁소)에 직접 가서 접수를 한다. 몇 번 그렇게 했더니, 접수 받는 언니가 알아볼 정도가 되었다. 물건도 빨리 받고 싶으면, 택배 기사 연락처 알아내서 어디 있는지 물어보고 그 곳에 가서 받아오기도 하고 말이다. 사실, 빨리 받고 싶어서 찾아가는 경우 상당히 미안하기도 한데, 왜 그러냐면 미리 정해놓은 동선에 따라 물건을 차곡차곡 차에 올려놓기 때문에 동선을 거슬러 물건을 꺼내려고 하면 상당히 많은 물건을 헤집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런 일은 왠만하면 자제하고 있다. :)

TAG 택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