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내가 음악을 참으로 열심히 찾아 들었던 때가 언제였는지 가만 생각해 보면, 중학교 3학년 때무터 시작되었다. 당시 EBS FM을 들으면, 오성식이 했었나 아무튼 팝송으로 영어 공부하는 방송이 있었는데, 그 방송을 참 열심히 들었다. 그러면서 여러 테이프를 구입하기 시작했고, 당시 매우 좋아했던 N.EX.T의 음반은, 집에 CDP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상당수를 CD로 구입했다. 결혼하고 신혼집에서 살기 시작하면서, 부모님댁 자그마한 내 방에 있는 테이프며 CD들을 거의 다 가지고 왔으나, 시대는 흘러흘러 물리적 미디어의 시대는 가고 디지털 미디어의 시대가 되었고(잡스 아저씨는 이를 예견하며 이미 MacBook Air에서 ODD를 빼고, 네트워크를 통한 ODD 공유 및 OS 설치를 제안했다.), 그러다보니 주로 컴퓨터나 mp3p로 음악을 듣게 되어 테이프와 CD에는 먼지만 쌓여갔다.

국시 끝나고 고민을 좀 하다가, 여태 2년간 거의 손 대지 않았던 만큼 앞으로는 더욱 더 그럴 기회가 없겠다는 생각에 치워두기로 했다. 그리하여 적당한 상자를 구해, 그 동안 내가 가지고 있던 몇 안 되는 음반들을 차곡차곡 담아두었다. CD들도 좀 있는데, 사진 찍는 걸 깜빡했다. 저 음반들을 보면, 고등학교 때 친구들은 나의 음악 취향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몇몇은 그들이 추천해 주어 구입한 것도 있고, 그들이 복사해 주어 가지고 있는 것도 있고 말이다. 그러고보니, 예전 댓글들에서 음반 복사해서 듣던 이야기를 나누었던 기억이 난다. 아무튼, 물먹는 하마까지 한 마리 뜯어넣고 상자를 닫은 후 뒷베란다 선반 가장 높은 곳에 올려두었다.

원래는 음반 하나씩 기억에 남는 노래를 골라 이야기를 하나하나 적어두고, 그러고 난 후에 상자에 담아두려고 했었는데, 계획대로 하기가 쉽지 않게 되어버렸다. 그래도 사진을 찍어두었으니, 불현듯 생각날 때 이 사진을 보고 예전에 들었던 노래들을 떠올리고 글을 적어 올릴 수 있겠지.

참, 색시한라와 같이 듣겠다고 하여 클래식이나 듣기 편한 음반들은 따로 거실에 내놓았다. 그 덕에 요즘 CD나 테이프를 자주 틀어놓고 있다. 음반 하나하나마다 그 때의 추억이 담겨있다보니, 하나 켜 놓으면 한 동안 옛 생각에 빠지게 된다.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피아니스트라고 불리우는 블라디미르 사모일로비치 호로비츠, Володимир Самійлович Горовиць(호로비츠의 고향말인 우크라이나어로 적은 이름)를 알게 된 것은 그리 오래 되지 않았다. 나름대로 클래식 음악을 듣긴 듣지만, 뭘 제대로 알고 듣는게 아니라 그냥 들리는대로 듣다보니 누가 유명한지 어쩐지 알지 못 하고 들어왔기 때문일 것이다. 아래에 링크 할 음악을 어디선가 들어본 기억이 나는 걸 보면 호로비츠의 연주를 언젠가 듣긴 들어봤었나보다.

두 해 전에 봤던 영화 호로비츠를 위하여 에서 호로비츠를 처음 알게 되었다. 알게 되었다는 말을 붙이기도 우수운 것이, 겨우 이 사람의 이름만 머릿 속에 넣어두었기 때문이다. 연주를 찾아 듣거나, 평론을 읽어보거나 이런 적극적인 노력은 전혀 없었다는 이야기다. 그러다 웹서핑 하다가 우연히 다시 만난 호로비츠는 슈만의 트라우메라이를 정말이지 감동적으로 연주해 주었다. 예전에 이 영상을 보고서 그 설명을 찾아보니 61년만의 고국 연주회 때 연주한 곡이라고 한다. 내가 아는 내용을 다 써 도 이 정도 뿐.. :) 더 자세한 내용은 구글 검색을 해 보면 좌르륵 나오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기에 - 이정석  (2) 2008.11.07
다행이다 - 이적  (2) 2008.10.21
Traumerei - Vladimir Samoylovych Horowitz  (2) 2008.10.02
안아주세요 - GS  (6) 2008.09.28
You Raise Me Up - Josh Groban  (6) 2008.09.22
강력 추천 인터넷 음악 채널  (2) 2008.09.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헨델의 오페라, 리날도의 아리아 중 하나인 '울게 하소서.' 이런 음악이 있는 줄도 모르다가, 파리넬리라는 영화를 통해 이 음악을 알게 되었다. 뭐, 그렇다 해도 이 아리아 하나 말고는 더 이상 아는 것도 없지만 말이다.

1994년에 개봉한 파리넬리라는 영화는, 딱 10년 전에 나왔던 영화 아마데우스만큼이나 나에게 기억에 남는 영화였다. 어줍지 않게 클래식을 듣다가 이런 영화가 있는 것을 알게된 나는 밤 늦은 시간 EBS에서 틀어주던 이 두 영화를 겨우겨우 본 기억이 나는데, 영화의 배경에 대해 전혀 알지도 못한채 보았던기에 졸음과 지루한 줄거리 원투 펀치에 의해 끝까지 영화를 보지 못하고 중도에 포기해 버렸다. 그 뒤로 몇 번 더 시도해 봤었지만, 워낙에 뭘 알지 못하고 음악을 듣는터라, 좋은 영화들이라는데 끝까지 볼 수가 없었다. 아무튼, 그런 와중에도 내 뇌리에 와 박혀있던 곡이 있었으니, 바로 이 '울게 하소서'다.

영화 파리넬리는 거세 당한 오페라 가수인 카스트라토(Castrato, 영어인 castrate의 뜻을 찾아보시라.)에 대한 이야기다. 변성기가 오기 전 남자아이를 거세하여 테너보다 높은 음을 내면서 소프라노보다 더 힘있는 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하였다는데.... 지금에서는 상상도 못 할 일이지만, 과거에는 그랬단다. 아무튼, 이 카스트라토의 목소리를 현대에서는 찾을 수가 없어, 유명한 소프라노와 카운터 테너의 목소리를 컴퓨터로 합성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이렇게 비몽사몽간에 본 영화였지만, OST가 너무나도 마음에 들어 구하려고 나름대로 노력을 했었다. 하지만, 90년대 중반 고등학생이 힘 써 봐야 어디까지 써 봤겠나. 요즘처럼 인터넷에서 찾아보면 재고 리스트가 좌르륵 나오는 것도 아니고, 그저 근처 음반점 돌아다니며 하나하나 물어보는 수 밖에... 그러길 몇 년, 대학에 입학한 후 행동반경이 넓어지면서도 계속 찾아봤는데, 다들 그 음반의 존재는 알면서 재고는 없다고 했다. 나중에 나중에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영화 개봉 당시 출시되었던 CD는 다 팔렸고, 간간히 수입 CD가 들어오고 있었다는데, 결국 나중에 인기가 좋아져 2000년을 전후로 해서 다시 국내에 CD가 발매된 것으로 알고 있다.

잡설이 길었는데, 백문이 불여일견! 한 번 보자. 목욕통 안의 하얀 물에 빨간 피가 몽울몽울 솟아오르는 그 장면은 참...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발 - 김동률  (6) 2008.04.12
거리의 악사 - 봄여름가을겨울  (6) 2008.03.25
Lascia ch'io pianga (Rinaldo) - Farinelli  (6) 2008.03.24
꽃밭에서 - 조관우  (4) 2008.03.21
Love Fool - Olivia Ong  (14) 2008.02.23
Shape of My Heart - Sting  (16) 2008.01.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등학교 다닐 때인 것은 확실한데 언제였는지 모르겠다. TV인지 라디오에서였는지 아무튼 마적(당시엔 '마술피리'보다는 마적이라고 많이 했다.) 중 '밤의 여왕'이라는 아리아를 들어보고서는 무작정 그 앨범을 구하려고 했었다. 음반가게 누나가 뜯어말리는 것을 뒤로하고, 모짜르트의 마적 CD, 그것도 그 유명한 DECCA 레이블에, 게오르그 솔티 경의 지휘, 내가 찾는 조수미까지 참여한 바로 그 CD였다. 아, 2CD. :) 난 아직도 이 오페라의 내용을 전혀 모른다. CD Player에 넣고 주욱 들으면서, 내가 들어봤던 그 아리아가 언제 나오나 귀를 쫑긋 세우고 있다가 찾아낸 트랙, 바로 그 트랙만 수도 없이 들었다. 들어도 다시 들어도, 들을 때 마다 온몸에 소름이 끼쳐오는 강도는 전혀 약해지지 않았다.

어디서 직접 확인해 본 적은 없지만, 모짜르트의 마술피리 중 밤의 여왕 아리아를 부를 수 있는 소프라노는 세계적으로도 손에 꼽힌다고 한다. 클래식의 K자도 제대로 모르는 내가 떡 하니 들어봐도, 이건 아무나 흉내 낼 수 조차 없는 경지다.

갑자기 이 아리아가 생각나 글을 올려본다.



Der Hölle Rache Kocht In Meinem Herzen, Die Zauberflöte - Sumi Jo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Generation - Limp Bizkit  (18) 2007.12.13
She's gone - Steelheart  (14) 2007.12.12
밤의 여왕, 마술피리 - 조수미  (18) 2007.12.10
가시나무 - 시인과 촌장  (2) 2007.12.09
Toccata & Fugue - Vanessa Mae  (14) 2007.12.07
Hurricane 2000 - Scorpions  (6) 2007.11.28

Toccata & Fugue - Vanessa Mae

자유/들은 것 | 2007.12.07 20:34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불현듯 생각난 음악이 바로 바네사 메이의 토카타 & 푸가다. 고등학교 다닐 때 알게 되었나본데, 지금도 클래식의 K자도 제대로 모르고 그냥 듣기만 하지만 그 때 당시 클래식 음악에 대해 가지고 있는 나의 고정된 생각을 깨는 그런 연주가였다. 바네사 메이의 말을 빌리자면 '바이올린 테크노 어쿠스틱 퓨전' 음악을 하기 때문이리라. 부모님댁에서 잘 찾아보면 이 The Violin Player 앨범의 테이프가 어디엔가 있을거다. 사서 참 많이 들었었다.

글 올리려고 찾다보니 바네사 메이는 태국인 아버지와 중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고 한다. 부모의 이혼 후 어머니가 영국 남자와 재혼을 하여 영국으로 건너가게 되었고 그래서 지금은 영국인이라고 한다. 어쩐지 이름에는 중국 느낌이 남아있고, 얼굴에는 동남아의 느낌이 있다 했더니 그러한 출생의 비밀(!?)이 있었던 것이었다. 아무튼, 이 앨범 말고도 상당히 많은 다른 앨범들도 냈었지만, 내가 알고 있는 것은 이 앨범 뿐이다. :) 오랜만에 1번 트랙부터 찬찬히 들어보니 10여년 전 이 앨범을 처음 들었을 때의 느낌이 아련하게 떠오르고 막 그런다.



아무리 웹서핑을 해 보아도 바네사 메이의 토카타 & 푸가의 공식적인 뮤직비디오가 제대로 된 것이 보이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위에 걸어놓은 라이브 실황을 보고 만족할 수 밖에...

바네사 메이를 핫 이슈로 만들었던 사진




p.s. 그나저나 유진 박은 뭐 하고 있을까?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의 여왕, 마술피리 - 조수미  (18) 2007.12.10
가시나무 - 시인과 촌장  (2) 2007.12.09
Toccata & Fugue - Vanessa Mae  (14) 2007.12.07
Hurricane 2000 - Scorpions  (6) 2007.11.28
오늘 같은 밤이면 - 박정운  (8) 2007.11.27
소주 한 잔 - 임창정  (18) 2007.11.21

4 Seasons - Vivaldi

자유/들은 것 | 2007.10.06 23:46 | 자유


비발디의 사계는 워낙에 유명해서 못 들어본 사람이 없을거다. 위의 영상이 네 계절 중 봄인데, 첫부분만 들어봐도, '아! 이거!' 할 정도로 유명하다. 카라얀과 안네 소피 무터가 나온다.

내가 비발디의 사계를 접하게 된 것은 초등학교 5학년 때였다. 서울로 이사와서 방학 때 교육방송을 들어야 하는데, 아버지께서 총각시절부터 사용해 오던 10여년은 족히 됨직한 국방색 라디오가 드디어 수명을 다해 용산전자상가에 온 가족이 함께 나가서 GoldStar Double Deck 라디오/카셋 플레이어를 사 왔었는데, 그 때 들어있던 샘플 테이프에 담겨있던 클래식 한 곡이 바로 이 비발디의 사계였다. 당시에는 가지고 있던 테이프가 하나도 없었던 시절이니 그 샘플 테이프를 늘어지게 들었다. A면에는 이선희로 기억하는 가요 몇 곡이, B면에 바로 이 비발디의 사계 중 봄이 들어있었다.

산부인과 증례 발표 준비를 하면서 음악을 틀어놓았다. 일전에도 몇 번 밝힌 바 있듯, 공부에 연관된 것을 할 때에는 클래식을 주로 듣는데, 골라 듣기 귀찮으면 인터넷 라디오를 듣는다. 그 중 자주 듣는 라디오가 Sky.fm의 Mostly Classical이다. 발표 준비를 하며 음악을, 아니 음악을 들으며 발표 준비를 깨작거리고 있는데, 오랜만에 귀에 익은 음악이 흘러나와서 보니 비발디의 사계였다. 거의 처음으로 접하게 된 클래식 음악이라서 그랬는지 참 반갑고 좋았다. 음.. 이렇게 쓰고 나니 더 이상 쓸 말이 없네. 뭐, 아는 것도 없이 그냥 듣기만 하다보니 음악 자체에 대해 쓸 말이 없다. :D

p.s. 아래 영상은 정경화의 카리스마가 잔뜩 담긴 비발디의 4계....(중 무엇인지는 모름. 무식. -_-;)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굴레를 벗어나 - 듀스  (10) 2007.10.23
안 되나요 - 휘성  (4) 2007.10.20
4 Seasons - Vivaldi  (8) 2007.10.06
Zigeunerweisen - Sarah Chang  (6) 2007.10.01
Santorini - Yanni  (12) 2007.08.27
여행을 떠나요 - 조용필  (12) 2007.08.04

Zigeunerweisen - Sarah Chang

자유/들은 것 | 2007.10.01 03:51 | 자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Best of Sarah Chang - The Young Virtuoso

이 음반은 정말 우연히 알게 되었다. 장영주라는 천재 소녀 바이올리니스트였던 그녀가 그 동안 내놓았던 앨범 중 최고의 곡들만을 모아 앨범을 내었다고 한다. 대충 이 앨범을 한 번 주욱 들어보면, 잘은 모르지만 어디선가 무척 많이 들어보던 선율이 대부분임을 알 수 있다. 심지어 마구잡이로 음악을 듣는 나조차 제목 들으면 '아, 그거?' 할 정도로 유명한, '사랑의 인사', '노래의 날개 위에', '카르멘 환타지', '지고이네르바이젠' 등이 수록되어있다.

내가 음악을 듣기 시작한 것은 아마 초등학교 5~6학년 때였을거고, 좀 신경 써서 듣기 시작한 것이 중 3 즈음 부터였다. 이 때는 EBS에서 했던 팝송으로 영어 공부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음악을 많이 접했고, 고등학교 입학 후 MC스퀘어 사 주시겠다는 부모님을 회유하여 소니 워크맨을 갖게 됨으로써 본격적으로 음악 듣기를 시작했다. 공부하면서 음악을 들었는데, 이게 듣다보니까 가사가 있는 노래나 사람들이 이야기를 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들으면 주의가 그 쪽으로 쏠려 공부를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그래서, 가사 없는 음악을 찾다보니 자연스래 클래식에 발을 들여놓게 되었고, KBS 1FM 93.1MHz 라디오를 많이 들으며 그냥 무작정 클래식을 들었다. 이렇게 듣다보니까 클래식에도 유명한 곡들이 있음을 알게 되었고, 잘은 몰라도 어디서 많이 들어봤네~ 정도의 느낌을 갖게는 되었다.

장영주와 더불어 장한나라는 걸출한 천재 소녀들을 배출한 우리나라의 고등학생이었던 나는 왜인지 모르게 그들에게 끌렸고, 음악을 찾아듣기에 이르렀다. 그리하여, Simply Sarah와 Tchaikovsky: Violin Concerto 등 몇 개의 장영주 앨범을 갖게 되었다. 당시엔 CD player가 없었으니까 당연히 테이프로. 지금도 그 테이프들은 내 책상에 꽂혀있고, 가끔 꺼내 듣기도 한다.

아무튼, 이런 장영주가 새 앨범을 냈다. 이제 신동이나 천재 소녀라는 호칭보다는 거장이라는 호칭이 어울리는 그녀가 되었다. 긴 말 필요없고, 그냥 들어보면 좋다. 워낙에 유명한 곡들이라서... :)(아는게 없다보니 음악 자체에 대한 이야기는 별로 없다.)



위의 곡은 지고에네르바이젠이라고, 19세기의 전설적인 바이올리니스트인 사라사테의 곡이다. 엄청난 바이올리니스트여서 당시에는 따라갈 수 없는 기교 넘치는 속주를 펼쳤다고.... 예전에 친구가 알려준 적이 있다. 이 역시 들어보면 딱 알 수 있는 매우 유명한 곡. 아쉽게도 위 영상은 이 앨버의 곡과 동일한 연주가 아니지만, 그래도. :) 더 이상 이야기 하다가는 클래식의 ㅋ도 모르는 일자무식이 들통날 터이니 여기서 그만해야겠다.

more..

'자유 > 들은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 되나요 - 휘성  (4) 2007.10.20
4 Seasons - Vivaldi  (8) 2007.10.06
Zigeunerweisen - Sarah Chang  (6) 2007.10.01
Santorini - Yanni  (12) 2007.08.27
여행을 떠나요 - 조용필  (12) 2007.08.04
다른 사람들은 어떤 음악을 듣는가? Last.fm  (2) 2007.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