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신혼여행'에 해당되는 글 1

  1. 2006.08.07 어디로 가야할까? (28)

어디로 가야할까?

♡/준비 | 2006.08.07 22:45 | 자유
허니문 이미지 from Nomad21.com

허니문 이미지 from Nomad21.com



결혼준비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사실 남자가 결정해야 할 일은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자와 여자가 결혼식이라는 의식 자체에 가지고 있는 인식이 다르다보니, 남자는 대강해도 된다고 생각하지만, 여자는 최소한 해야 하는 것을 확실히 정해 놓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의 경우에도 대부분의 것들은 민들레 아가씨가 결정하기로 했고, 나는 단 두가지만 결정하기로 했다. TV와 신혼여행. :)

실질적인 결혼준비는 겨울방학부터 시작하기로 한데다 그 때 가면 또 달라질게 전자제품이라서 TV는 전혀 알아보고 있지 않지만, 원래 여행에 관심이 많고 이럴 때 아니면 좋은 곳 못 가보겠다는 생각에 여기저기 찾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좀 찾아봤는데, 뭐가 이리도 많고 복잡한지...

우선은 내년 2월의 항공요금이 아직 정해지지 않아 여행 상품의 가격을 확실히 알 수 없다는 문제점에 봉착했다. 여행사 상품에 들어가는 단체항공권이나 할인항공권의 경우 한 달 단위로 가격이 나오다보니 그럴 수 밖에 없는 문제다. 여행사에 따라 올해 말 요금까지 나와있는 경우도 있던데, 여름 성수기 가격이 좀 높다가, 가을 되면서 빠지다가, 추석 때 다시 오르다가, 겨울 되면서 빠지다가, 연말 되면 다시 오르는, 오르락 내리락 사인곡선을 보이고 있었다. 과연 2월은 여행성수기일지 아닐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주 KBS 2TV 인간극장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ClubMed에서 일하는 한국인 G.O. 이야기를 보게 되었다. 전지구적인 해수면 상승으로 점점 가라앉고 있는 나라 몰디브, 거기에서도 천국과 같은 섬 카니, 거기에 있는 리조트 Club Med. 정말 가보고 싶지만, 가격이 만만치 않다. 그런데, ClubMed 홈페이지에서 정보를 찾아보다가 12월 10일까지 출발하고 70일 이전에 예약을 하면 커플 당 30만원(그러니, 개인 당 15만원이겠지.)을 할인하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었다. 라군 스위트는 그래도 비싸지만, 바다가 안 보이는 방은 할만해 지는데... 이와 비슷한 PIC 괌이나 사이판도 괜찮아 보이고, 무작정 쉬는 것보다는 이런 곳들처럼 여러 활동을 부담없이 할 수 있으면서 기분 좋게 지낼 수 있는 상품이 마음에 드는데, 깔떼기 이론에 따라 문제는 결국 비용. :)

그래도, 여행 김칫국 마시기는 상상만으로도 즐겁다. :D

' > 준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가 방문  (34) 2006.08.16
결혼박람회 WEDDEX  (10) 2006.08.13
어디로 가야할까?  (28) 2006.08.07
예식장 계약 완료  (32) 2006.08.06
날 잡다  (36) 2006.08.05
가장 처음 해야 할 일?  (2) 2006.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