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선물'에 해당되는 글 5

  1. 2008.02.06 결혼 1주년 (18)
  2. 2007.07.06 무더위 대비 에어컨 설치 (8)
  3. 2006.09.16 마지막 선물 (12)
  4. 2006.06.12 우아한 차 한 잔의 여유 (8)
  5. 2006.01.05 생일 선물 No.2. - BEAN POLE 모 스웨터 (4)

결혼 1주년

♡/알콩달콩신혼생활 | 2008.02.06 01:15 | 자유
지난 주에 있었던 출근길 4중추돌 교통사고 덕분에 정신 없는 한 주를 보내고나니 결혼 1주년 기념일이 다가와 있었다. 시간이 이리도 빨리 흐른단 말인가. 결혼한 것이 정말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되었다. 별다른 것은 준비하지 못하고, 마음만 듬뿍 담아서 저녁 준비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상추+새싹+브로컬리+키위+당근이 들어간 특제 샐러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번째 만들어 보는 것이긴 하지만 아직도 어설픈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멋진 것들을 준비하진 못했지만, 어설프게 차려놓은 저녁상을 보고 기뻐해 주는 색시가 있어서 행복한 결혼기념일이었다. 약소하지만 선물로, 우리 색시가 매우 좋아하는 두 가지를 주었다. 하나는 봄에 들고다니면 딱 좋을 빈폴 핸드백, 그리고 정말 우리 색시가 좋아하는 롯데백화점 상품권. :)


p.s. 백화점 상품권은 내게 돌아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D

' > 알콩달콩신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디어 가본 캐리비안 베이  (16) 2008.07.17
가정의 달 5월 첫 주말 정리  (14) 2008.05.06
결혼 1주년  (18) 2008.02.06
출근길 4중추돌 교통사고  (40) 2008.02.04
가벼운 접촉사고  (20) 2008.01.24
관리비 폭탄  (12) 2008.01.2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실에 설치한 벽걸이형 에어컨과 찬조출연한 결혼사진



지난 주말, 집에서 색시와 쉬고 있는데 갑자기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뜬금없이 에어컨을 사러 가신다면서 하나 사 줄터이니 받으라는 말씀을 하셨다. 자초지정을 들어보니, 날 더워지는데 아들과 며느리 걱정도 되고, 며느리 승진 및 생일 축하 선물로 한 턱 쏘신다는 것이었다. 원래 색시랑도 에어컨을 살까말까 고민을 많이 했고, 후보 모델들까지도 정해두었지만, 에어컨은 아직이라는 생각에 망설이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얼떨떨하지만 우선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계속해서 전화통화를 하면서 모델을 정했다. 어머니와 아버지께서는 스탠드형을 사준다고 하셨지만, 좁은 우리 집에 세워둘 곳도 없고, 어차피 빵빵하게 틀 것도 아니라 여섯 평(이제는 미터법만 써야 한다지? 그러면, 약 19평방미터란다.)짜리 벽걸이형 에어컨을 선택하였다.

오늘 셤 보고 집에 와서 씻고 잠시 기다리니 에어컨 설치기사님들이 오셨다. 자그마한 에어컨이긴 했지만 다른 가전제품에 비해 설치과정이 좀 복잡했다. 에어컨 설치에는 다양한 추가 옵션으로 인해 비용이 많이 든다고 하던데(우선 기본 자재 외 추가분은 따로 청구되고, 앵글작업에는 위험 수당도 지불해야 하는 등등), 우리 아파트 단지는 정책상 에어컨 실외기를 밖에 둘 수 없게 되어있어 실외기를 배란다에 두느라 기본자재로 모두 해결이 되었다. 덕분에 설치 후 집안 청소도 한 번 해 주고, 시험 가동을 해 봤는데 아주 시원했다. :)

어머니, 아버지.. 색시랑 시원하게 여름 잘 보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p.s. 휴대폰 카메라로 대충 찍은거라 실제보다 우중충해 보인다. 실제는 화사한 신혼집인데.. :D

' > 알콩달콩신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던킨에서 받아온 커플컵  (8) 2007.07.23
땡땡이 커플 파자마  (14) 2007.07.15
무더위 대비 에어컨 설치  (8) 2007.07.06
!!경!! 승 진 !!축!!  (16) 2007.07.03
마스크팩 해보기  (8) 2007.06.19
마늘빻기 솔루션 구입  (6) 2007.06.18

마지막 선물

자유/Med Student | 2006.09.16 21:44 | 자유
후배의 영안실에 다녀왔다. 예상했던 것처럼 침통한 분위기였다. 병원 영안실로 들어서는데, 가족들의 오열이 들렸다. 연세 많이 드신 어르신들께서 건강하게 계시다 돌아가시면 호상이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다들 슬퍼하게 되는데, 젊은 녀석이 사고로 죽은 것도 아니고 자살을 했으니...

나와 같이 수업 듣는 03학번 아이들도 꽤 와 있었고, 그 녀석이랑 같은 학번인 00학번들... 인턴 도느라 정신 없을텐데 빈소를 지키고 있었다. 01이랑 02도 있고... 상주는 녀석의 형이었는데 망연자실한 모습이었다. 절 하고 인사 나누고 돌아서는데, 그 녀석이 미워지는거 있지. 아버지와 형을 남겨놓고 그렇게 이 세상을 떠나버리다니 말이다.

조금 있다보니 우리 학번 두어명이 왔다. 대부분은 어제 밤 소식을 듣고 바로 다녀간 모양이었다. 재성이형이랑 경렬이랑 왔는데, 그 녀석과 함께 기숙사 방을 꽤 오래 썼던 재성이형은 아주 많이 힘들어보였다. 지난 주말 99학번 한 녀석의 결혼식에도 같이 가서 잘 놀고 그랬다는데... 경렬이랑은 며칠 전 몸 보신 한다고 멍멍탕도 같이 먹으러 가서 잘 먹고 왔다는데...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자살이라는 거, 가까운 사람의 죽음이라는 것이 멀리 있지 않고 아주 가까이 있었다. 그 동안 못 나누던 이야기를 이런 자리를 핑계삼아 꺼내놓기 시작했는데, 처음 듣는 이야기들에 놀라면서도 정말이지 가족들에게 잘 하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시험도 있고 해서 빈소 지키는 사람들에게 인사하고 일어났는데, 이럴수가. 별로 좋지도 않은 내 구두가 없어져 버렸다. 아무리 찾아봐도 보이지 않는 내 구두. 4년 전인가 랜드로버에서 겨우겨우 발에 맞추어 산 캐쥬얼 스타일의 구두인데, 비싸지도 않은 그 구두를 누가 가졌단 말인가. 차근차근 신발들 사이를 찾아보니 내 것과 비슷한, 그러나 훨씬 더 낡은 구두가 놓여있었다. 누군가 자신의 것인 줄 알고 내 구두를 신고 간 모양이다. 처음에는 구두가 아까운 생각도 들었는데, 이내 마음을 고쳐먹었다. 그 녀석에게 해 준 것도 없는 선배지만, 가는 길에 신고 갈 구두 한 켤레 줬다고 말이다. 이왕 주려면 더 좋은 걸 주고 싶은데, 4년이나 신은 닳을 대로 닳은 헌 구두를 신고가게 되어버렸다. 그러게 누가 그렇게 빨리 가라든.

남의 구두를 신고 나오면서, 재성이형과 경렬이에게 인사했다. 자주 보는 것도 좋은데, 이렇게 나쁜 자리에서 말고 좋은 자리에서 자주 보자고 말이다.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방 최단신  (24) 2006.09.18
막판 스퍼트!!  (14) 2006.09.17
마지막 선물  (12) 2006.09.16
후배의 죽음  (6) 2006.09.16
학생에 대한 기대치  (14) 2006.09.11
상철이형 결혼  (8) 2006.09.11

멋지게 포장된 설록차

멋지게 포장된 설록차



원래 기호식품인 차나 커피를 자주 마시지는 않지만, 요즘들어 맹물 보다는 무언가 우려내어 마시는게 덜 맹맹하고 해서 관심을 가지고 있던 찰나, 며칠 전 멀리서 오신 마술가게님께서 뜻밖의 선물을 주셔서 감사히 받아왔다. 별로 도와드린 것도 없는데 너무 좋은 선물을 주셔서 황송했지만, 꽤 좋은 질의 차라고 하셔서 낼름 받아왔다.

기숙사에 돌아와 포장을 열어보니, 예상과는 다르게 국화차였다. 선물해 주실 때 차 종류에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 않으시고, 계속 '차'라고만 하셔서 당연히 녹차라고 생각하고 있었기에 조금 놀랐다. 내 경험으로는 우리나라에서 국화차 마시는 것을 흔히 볼 수 없었고, 중국에 갔을 때 식당에서 몇 번 봤던 기억이 있다. 찻잔에 마른 국화꽃봉우리를 몇 개 넣어두고 따뜻한 물을 부으면, 말라있던 국화꽃이 사르르 펴지면서 녹차와는 사뭇 다른 향내가 풍기는 독특한 경험이었다.

마술가게님의 선물, 국화차

마술가게님의 선물, 국화차



마술가게님 덕분에 요즘 국화차를 잘 마시고 있다. 예쁘고 멋진 다기는 없지만, 티폿을 사용해서 심심할 때마다 홀짝거리면 아주 좋다. 아직 밤바람이 찬데, 기숙사 방 창문을 열고 차가운 밤공기와 함께 뜨거운 국화차를 마시면 아주 그만이다.

마술가게님, 고맙습니다. :)

예쁜 초록색의 모 스웨터




이번에는 민들레 아가씨의 선물이다. 예쁜 스웨터를 사주고 싶다고 해서 기다리다가, 마침 근처의 빈폴 할인매장에서 좀더 저렴하게 판매한다는 연락이 와서 가봤다. 무려 50% 할인 판매!!! 그래도 워낙에 가격대가 높은 옷들이라 쉽사리 손이 가지는 않았지만, 하나 정도는 예쁜게 있어야 된다고 해서 골라봤다. 꽈베기 무늬가 들어간 스웨터도 예쁘긴 했는데 꽈베기 무늬는 아무 무늬 없는 스웨터보다 더 비싸고, 비싼만큼 예쁜 것은 또 아니기에 무난하면서도 고급스러워보이는 초록색 스웨터로 샀다.

그러고보니 정작 민들레 아가씨 자기 옷은 좋은거 안 사면서 나에게만 이런 비싼 옷을 사준다. 나중에 돈 많이 벌어서 좋은 옷 많이 사 줘야지. :)

'자유 > 가진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nU 4, HS8000  (14) 2006.03.31
엘레콤 무전원 스피커, ELECOM BassBall  (10) 2006.02.01
생일 선물 No.2. - BEAN POLE 모 스웨터  (4) 2006.01.05
생일 선물 No.1 - BRAUN Activator 8595  (8) 2006.01.05
iPod Shuffle 1GB  (30) 2005.09.23
JBL duet  (6) 2005.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