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to '08



얼마 전 iLife '08이 발표되었다. iLife 패키지에는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이 있어서 사진 관리에 iPhoto, 동영상 편집에 iMovie, 음악 작업에 GarageBand, 홈페이지 작업에 iWeb, 그리고 DVD 제작에 iDVD가 있다. iPod과 iTunes Store의 역할이 커지면서 아예 빠져버린 iTunes도 있고 말이다. 아무튼, 이번 iLife '08에서 가장 관심을 받는 어플리케이션이 바로 iPhoto와 iMovie인데, 그래서 다시 고민이 시작되었다. iPhoto '08 정도면 내가 사진 가지고 장난치는데는 부족함이 없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to '08, 카메라 아이콘이 바뀌었다. :)



iLife 패키지의 존재의 이유가 그렇듯, iPhoto 역시 왕초보가 만지작 거려도 그 결과물은 마치 프로가 작업한 것과 같은 수준으로 보여주는데, 문제는 내가 가지고 놀 그 수준이 왕초보 수준을 벗어나지 못할 것인가, 벗어날 것인가 인 듯 하다. 벗어나지 않는다면야 마음 편하게 iPhoto로 사진 관리 및 후보정을 하면 될 것이고, 벗어날 생각이라면 프로 라인업의 어플리케이션을 생각해 봐야할 것이다. 사실, 내 성격 상 사진 한 장 한 장 정성들여 후보정하고 그러지 못할 것이 뻔하고, 마음의 여유와 절대적인 시간이 부족하여 새로운 툴을 배우는 것도 쉽지 않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왜이리 iPhoto에 만족하지 못할지도 모르겠다는 분에 넘치는 걱정을 하는지 모르겠다.

일단 우선은 지난 여행 사진을 iPhoto '08에 다 넣었다.

TAG 사진
400D를 구입한 것이 벌써 석 달 전이다. 그 동안 얼마나 잘 사용해 왔나 돌이켜 생각해 보면, 구입하기 전 '사진을 찍고 싶어 안달이난 상태'에 비해 찍어놓은 것은 별로 없고, 포스팅한 사진도 손에 꼽을 수준이다. 심지어 두 달 전 사진을 아직도 컴퓨터에 옮기지 않았으니 말 다 했지. 사실, 이 같은 문제는 아직 내가 내 나름대로의 사진 보관, 관리 및 후보정 시스템을 완전하게 갖추지 못 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이번에 마음 먹고 시스템 마련을 해 볼까 해서 이것저것 생각해 보려고 했지만, 뭐 아는게 있어야 말이지. 포토샵도 제대로 사용할 줄 몰라서 말이다.

우선은 기존에 사용하던 iPhoto가 있는데, 왜인지 모르게 아쉬운 구석이 많다. 그 다음은 후보정의 대표주자 Photoshop. 가장 큰 단점이자 장점일 수 있는 것이 지금 용의선 상에 오른 어플 중에서 유일하게 라이브러리 관리를 해 주지 않는 어플이다. 다음은 Aperture. 애플에서 나온 어플이라 관심이 많이 간다. 그게 끝이다. 마지막으로 Lightroom인데, 실제로 맥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후보정 어플 중 하나라고도 한다.

하지만, 아직 RAW냐 JPEG냐는 질문에도 명확한 답을 하지 못 하고 있다. 여태 jpg로 찍었는데, 이는 후보정도 못 할 뿐 아니라, RAW로 찍어서 다 백업할 엄두가 나지 않기도 해서 그랬다. 하지만, RAW는 상황이 좋지 않을 때 그 상황에서 최대의 후보정을 가능하게 해 주는 기본이 된다고도 하니, 아마 상황에 맞게 파일 형식을 골라 사용해야 할 듯 하다.

그나저나, 저 네 가지 어플 중 어떤 어플을 사용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연말에 블로그를 옮기면서, 유럽배낭여행 사진과 태국배낭여행 사진이 유실되었다. 정확히는, 블로그 내에 있던 사진이 아니고, 홈페이지 계정에 올라가 있는 것을 링크 걸어두었던 것이라, 블로그를 웹호스팅에서 티스토리로 옮기면서 링크가 깨져버린 것. 웹호스팅 취소 전 파일은 다 백업해 두었지만, 수백장에 달하는 사진을 넣는 것이 쉽지 않았다.

그 동안 시간 날 때 틈틈히 해 오다보니 근 6개월 만에 밀린 여행사진의 정리가 끝났다. 아주 시윈한 마음이지만, 신혼여행도 정리해야 겠다는 생각이 바로 들어온다. :)

'발길 닿는 곳 >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료이용 할 수 있는 인천공항 라운지  (6) 2007.08.02
밀린 여행사진 정리 끝!  (8) 2007.06.28
훌쩍 떠날까?  (10) 2006.01.20
볼펜 하나가 마음을 흔들다  (14) 2005.09.09
티벳에서 온 엽서  (9) 2005.07.11
[뻥여행] 결국.. 예약 취소  (4) 2005.06.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꿈꾸는 카메라 - 사창가에서 태어나 (Born Into Brothels: Calcutta's Red Light Kids, 2004)




한 줄 평: 저 아이들의 순수한 시선을 닮고 싶다.


더 읽기


나는 사진이다 - 김홍희

자유/본 것 | 2006.05.13 01:52 | 자유
나는 사진이다 - 김홍희

나는 사진이다 - 김홍희



쿼터 초 시간 알차게 보내기 프로젝트의 하나로 빌렸던 책 중 사진에 관련된 책도 있었다. 아주 어설프지만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도서관에서 책을 찾다가 자연스레 손에 들어와 빌려오게 되었다. 국내 프로 사진가로 유명한 김중만이 쓴 추천의 글부터 시작하여, 사진가 김홍희의 사진 이야기에 빠져들었다.

뭐, 사진의 시옷도 제대로 모르는 나이기에 프로 사진가의 사진 이야기에 푸욱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 특히 오디오 마니아의 예를 들어 적어놓은 이야기에는 공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사실, 그 이야기는 책 읽기 전 이미 어느 동호회에서 들어 알고 있었다. 참 신기하기도 하지.) 어느 오디오 애호가를 친구와 함께 찾아갔는데, 천문학적인 금액의 오디오 장비를 보여주며 예찬론을 폈다고 한다. 그랬더니 동행했던 친구의 말이... '선생님께서는 오디오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음악을 좋아합니다.' 그 분의 음악 감상실에는 고가의 하드웨어가 많이 있었지만, 실상 음반은 별로 없었고, 친구의 방에는 좋은 오디오가 있지는 않았지만, 다양하고 많은 음반이 있었다고 한다.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런 내용인데... 요지는, 그것을 하는 장비에 집착하지 말고 그것 자체를 즐겨야 한다는 것이다. 나도 이런저런 취미를 가져오며 소위 장비병에 몸살을 앓았던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지만, 이 부분을 읽으면서 망치로 머리를 한 대 맞은 듯한 느낌을 받았다. 아~ 난 장비를 좋아했던 것이구나.. 하고 말이다.

좋은 사진을 찍기 위해서 좋은 장비를 가지기보다, 한 번이라도 더 고민하고 더 찍어봐야겠다는 평범한 진리를 확인하게 해 준 책이었다.

사진가 김홍희의 홈페이지

TAG 사진,

현관을 나서자마자..



아직 블로그에 정리해 올리진 않았지만, 그 비싼 중고 캔유4를 구입한 이유는 캔유4의 카메라가 일반적인 보급형 디카의 수준에 접근해 있기 때문이었다. 가능하면 새제품을 구입하고 싶었으나, 가격도 비싸고 물량 자체를 구하기 힘들어서 중고로 구입했다. 자세한 이야기는 나중에 따로 포스팅을 올리도록 하고...

캔유4의 카메라로 오후 4시 경 집 앞에서 찍은 사진이다. 솔직히 막눈인 내가 보기에는 내가 가지고 있는 캐논 익서스 40과 큰 차이를 모르겠다. 오히려 항상 가지고 다니는 휴대폰으로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점이 캔유4의 큰 장점으로 느껴진다. 문제가 있다면, 광량이 모자랄 땐 노이즈가 많아진다는 것이데, 그것이야 보급형 디카에서는 정도가 다를 뿐 다 있는 현상이니 크게 개념치 않는다.

앞으로 이 녀석을 가지고 일상을 잘 담아봐야겠다. 오랜만에 재미있는 것에 생겼다. :)

'빛그림 > 빛그림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첫번째 DSLR, Canon EOS 400D  (26) 2007.04.27
9월 23일 맥주 파인더 홍대모임  (12) 2006.09.25
집 앞에서 한 컷  (4) 2006.04.03
가을이 다 간다  (10) 2005.11.05
물욕이 꿈틀꿈틀...  (33) 2005.10.22
내 사진 @ 살가도 사진전, 쌈지길  (4) 2005.10.01

포토그래퍼 (Pecker, 1998)

자유/본 것 | 2004.11.27 03:18 | 자유
우연히 발견한 영화, 포토그래퍼.

어디서 많이 보던 사람이 주인공이다 했더니만... 에드워드 펄롱이었다!! 터미네이터에 나왔던 바로 그 귀여운 소년이었던 것이다. 하기사, 터미네이터 2가 1991년작이니 1998년작인 이 영화에서는 청년이 되어있는게 당연하지.(그가 1977년생이니 1991년에는 겨우 14살!) 주인공 페커로 나오는데, 페커의 여자친구도 어디선가 많이 보던 사람이었다. 찾아보니 크리스티나 리치라는데, 필모그래피를 봐도 어디선가 봤는지를 잘 모르겠다. -_-;;

페커가 가지고 다니는 카메라는 아마도 올림푸스 펜 시리즈인듯 한데, 항상 들고다니면서 그의 주변 생활을 찍는다. 그러다 뉴욕에서 온 한 사람이 우연히 페커의 사진을 보면서 페커는 세계적인 패션도시, 뉴욕으로 진출하게 된다.
뭐, 모든 면에 장단이 있듯이 페커가 유명해지면 좋은 면도 있지만 나쁜 면도 있다. 돈도 많이 벌고, 사진전도 열고, 유명한 사람들도 알게되고, 잡지와 신문에도 소개되지만, 가족들과의 사생활이 없어지고, 여자친구와도 문제가 생기게 되고... 엄청 꼬이게 된다.

조금은.. 아니 매우 작위적인 설정이 좀 그렇긴 하지만, 그래도 페커의 사진에 대한 열정만은 배울만 하다.

나도 저런 열정을 가질 수 있을까?




자세한 정보는 여기를 클릭!!

다운 받아두고 한동안 보지 못했던 영화, 연애사진을 봤다.
끝나갈 때 즈음 격투신(?)이 약간은 황당했지만, 그 동안 좋아해온 Love Letter, 냉정과 열정사이의 분위기와 비슷한(일본영화라 다 비슷한건가?) 영화였다.
















남자도 멋지고, 여자도 예쁘고.. 뭐, 할 말 없다.
그냥 나도 저들처럼 멋진 사진을 언제 찍어볼 수 있을까?

캐논 수동기의 광고 영화 같을 정도로 캐논 카메라가 많이 나온다. ^^


좀더 자세한 정보를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