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볼보'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2.27 이만한 팔방미인인 차 없지, 볼보 XC70 (14)
요즘 차에 대한 생각이 많아지고 있다. 준준형 크기에 1,800cc 엔진을 가진, 연식은 좀 되었지만 그래도 큰 문제 없이 잘 달려주는 돈덩어리가 부족하다 생각한 적이 없었는데, 유진이가 태어나고 나니 유진이와 함께 움직일 때 유진이의 짐 때문에 차가 좁다는 생각을 종종 하게 되었다. 물론, 짐을 줄이면 되겠지만 말이다.

이미 2009년 노후차 세제지원은 물 건너가버린 상황이지만, 그래도 어떤 차가 좋을까~ 하고 속으로만 무척 많이 생각하고 있다가, 얼마 전 알게 된 볼보의 XC70 이라는 차량에, 소위 꽂혔다.

볼보...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 오래 전 제작된 바로 오른쪽에 보이는 광고다. 자사의 세단 일곱대를 쌓아놓고 안전한 차라는 것을 자랑하고 있는 광고. 어느 나라 메이커인지 잘 기억나지 않지만, 아무튼 스칸디나비아, 북유럽에서 온 안전의 볼보라는 이미지는 아마도 20년은 넘었을 듯한 이 광고를 통해 내 머릿 속에 들어와 있다.

그나저나, 우리 색시가 둘리라고 부르는 차가 있는데, 바로 이 볼보 차량들이다. 우리 동네에도 있는 C30부터 시작하여 볼보차들의 뒷모습이 둘리 얼굴이랑 닮았다고 생각하는가보다.

이제 어느 면에서 보나 아저씨가 된 나는 달리기 성능이나 핸들링, 마력이나 토크 등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우리 가족을 안전하고 편하게, 그리고 이왕이면 짐도 많이 실을 수 있는 그런 차를 원하고 있다. 이러한 생각의 틀을 잡고 차를 살펴보니 마땅한 모델이 없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보게 된 볼보 XC70의 리뷰는 내가 원하던 바로 그 차! 라는 생각을 가져다 주었다.



위에서 이야기 했듯, 숫자로 쓰여있는 제원에는 큰 관심 없다. 딱 하나 찾아면 연비인데, 이건 조금 나중에 이야기 하고... 대충 200마력에 5기통 디젤엔진을 가지고 있는 XC70은 4륜구동 및 미끄럼방지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운전자 경고 컨트롤, 크루즈 컨트롤, ABS, 타이어 압력 모니터링 시스템, 여기저기 다 있는 에어백, 조수석 에어백 Off 장치(이거 아기 있는 집에는 꼭 필요함. 하지만 국산에는 없는 듯), 좌석일체형 어린이용 2단 부스터!!! 휴우~ 다 이야기하지도 못 했다. 아직도 각종 안전 및 편의 장비들이 아주 많이 남아있다. 거기에 볼보의 나라 알러지 관련 단체에서 인증한 소재 및 직물로 만든 내장재에다, 자동으로 열리고 닫히는 트렁크, 짐 정리 잘 하라고 들어있는 트렁크 안의 레일 등등 이루 다 헤아릴 수가 없을 정도다.

특히, 내가 열광하게 된 것은 2열 좌석에 아예 들어가 있는 어린이용 2단 부스터. 아기가 아주 작으면 카시트를 사용해야 하지만, 조금 더 커 어린이가 되면 기존 성인용 좌석 안전벨트를 이용할 수 있는 부스터라는 방석 같은 것을 사용해야 한다. 이런 것이 아예 볼보 XC70에는 들어있다는 것!!(좀더 찾아보니 SUV인 XC60과 XC90 등에도 이런 2열 시트가 포함되어있는가보다.) 안전의 볼보답게 정말 대단하지 않은가!! 게다가, ISOFIX라는 규격의 카시트를 쉽게 착탈할 수 있는 부착장치도 있다.


싹커맘이나 타는 차라는 오명을 가지고 있는 웨건 스타일이지만, 볼보에서는 다른 SUV와 같은 XC 모델명을 쓰고 있는 크로스 컨트리 모델이다. 겉보기에는 웨건이지만 205마력 디젤 터보 엔진을 가지고 있는 4륜 구동 차량이니 말이다. 얼마나 실용적일까?

Power tailgate, 자동트렁크다. 바닥 들어올려 쇼핑백 고정하는 노란끈 보이나?
저런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쓰는 스칸디나비아 정신이 부럽다.

걸리는 문제가 두 가지 있다. 첫번째는 당연히 가격. 수입차이다보니 가격이 비싸다. 5천9백만원이라는데, 이것저것 하다보면 금방 6천만원 중반이 될 것이다. AS 비용이나 유지비도 있을 것이고. 비슷한 국내 차종으로는 i30 뒤를 늘인 i30cw가 있는데, 옵션인 차세제어장치 등을 다 넣어도 2천만원 정도면 된다. 두번째는 연비. 2010년 모델의 공인 연비가 12km/L 이다. 디젤이고 2.4L로 배기량이 좀 크다 보니 어쩔 수는 없겠지만, 조금 더 연비가 높다면 좋을 뻔 했다.

볼보 XC70은 예전의 드림카들에 비해 약간 현실적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가격을 보면 아직도 소위 넘사벽이다. 그래도, 젊은 나이에 5~6천 하는 수입차 타고 다는 사람들도 많다는데, 가족을 위한 투자(라는 사탕 발림으)로 괜찮지 않은가? 우선은 나의 세 번째 드림카로 남겨두어야겠다. :)

p.s. XC70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볼보 국내 홈페이지에서 확인해 볼 수 있다. 내가 본 몇 안 되는 자동차 사이트 중 가장 깔끔해 보인다. 동영상으로 소개되는 각각의 특징도 모두 확인해 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