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바비큐'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4.29 새로운 경험, 자유의 바비큐 세상 엿보기 (22)


지난 일요일, 우연한 기회에 바비큐 강습에 다녀왔다. 동호회에서 하는 번개성 강습이었는데, 나와 색시는 전혀 모르고 따라가게 되었다. 사실, 처음에 들었던 마음은 1만원의 참가비가 있긴 하지만, 참가비보다 더 많이 맛있는 바비큐 요리를 먹어보자는 생각이었는데, 강습이 시작되고 나서는 기대했던 것보다 깊고 자세하고 진중한 학습 분위기에 점심을 든든히 먹고 갔었던 것을 고마워 해야 했다. :)

바비큐라고 해 봐야 삼겹삽집에 가서 삼겹살 구워먹거나, 놀러 가서 그릴에 고기 구워먹는 정도가 전부였기에, 제대로 된 바비큐는 경험도 전무하고 용어도 대부분 모르는 것이었다. 다행히도 우리 말고도 경험이 적거나 없는 분들이 좀 계셔서 쉬운 것부터 차근차근 설명해 주셔서 이해해 나가기가 한결 수월했다. 우리가 흔히 구워먹는 방법은 직화법, Direct라 할 수 있고, 제대로 된 바비큐라면 간접화법, Indirect로, 즉 불이 고기에 직접 닿지 않고 열로 익히는 방법을 사용한다고 한다.





여기서, 마른 향신료로 고기 숙성시키는 것은 럽, Rub 이라 하였고, 젖은 향신료로 고기 숙성시키는 것, 즉 닭고기를 우유에 담그거나, 더 쉬운 예로 갈비양념하는 것은 마리네이드, Marinades 라고 한다. 이 두 가지 경우 모두 급해도 2~3시간, 적어도 6시간, 여유있게 12시간 이상 양념 후 숙성을 시켜야 한다니, 미리미리 준비해 두고 해 먹어야 하는 것이 바로 바비큐 요리였다.





예상했던 교육 시간보다 훨씬 더 오래 걸렸다. 간단하게 설명해 주시고 직접 시범을 보여주시는데도, 워낙에 심오한 세계라 그런지 이야기가 끝도 없었다. 아무튼,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시식 시간!!!



바비큐가 다 끝났다고 먹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레스팅, Resting 이라고 하여 30분 정도 고기를 식힌 후 먹어야 더욱 맛있다는 것이다. 정말 인고의 시간 끝에 시식을 시작할 수 있었다. :) 집에서 점심을 맛있게 먹고 참석하였던 것이었지만, 근 4시간 가까이 진행된 강좌에 살짝 지치기도 했고, 배도 고파오고 해서 나오는 고기들을 게눈 감추듯 먹어버렸다. :) 그러다보니, 시식 시간에 찍은 사진은 열 장도 안 된다. 고기 찾아 먹느라 정신이 없어서... :D

이렇게 직접 강좌를 보고 와서 인터넷에서 바비큐에 대해 찾아보니 이제 듣고 본 풍월이 있어서 이해가 가며 재미가 있었다. :) 헌데, 아직까지 우리네 정서 상 아파트에서 바비큐 먹는다고 연기와 재 날리고 냄새까지 풍기며 먹기에는 이웃들에게 실례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열심히 이미지 트레이닝 해서 나중에 야외로 놀러갈 때 그릴을 빌려서 맛있게 해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언제 놀러갈까나?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