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마취통증의학과'에 해당되는 글 2

  1. 2008.09.17 오랜만의 스크럽, 그리고 선택실습 단상 (16)
  2. 2008.03.11 진단검사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6)
지난 9월 1일 개강 이후 4주 동안의 선택실습을 돌고 있는 중이다. 그 효율과 의미, 그리고 다른 학교와의 비교 등에 있어 마음에 들지 않는 선택실습이지만, 아무튼, 2주씩 두 가지 과목을 돌아보는 이 선택실습에서 첫번째 과목은 마취통증의학과 실습을 했었다. 국시 공부 하라는 교수님 이하 선생님들의 배려로 오전에만 수술방에서 마취 관찰 및 실습을 한 후 집에 올 수 있었다. 그렇게 꿀맛 같은 2주를 보내고 난 후 이번 주 화요일부터 시작된 두번째 선택실습 과목은 비뇨기과다. 비뇨기과에서는 국시 공부 시키시는데 관심을 둘 여력도 없이 인력난에 허덕이다보니(시기 상 인턴이 없는데다, 1년차 선생님이 나가버렸음. -_-;) 학생들이 실전에 투입되고 있는 실정이다. 다른 과목 학생들보다 아침에 일찍 나와 병동 환자 소독 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물론 육체적이고 기계적인 일이지만 수술방에서도 꽤 능동적으로 한 몫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어제는 다행히 수술이 길지 않았었고, 그나마도 스크럽을 들어가지는 않았는데, 오늘은 어찌 할 수 없이 수술의 수도 많고, 그 수술 하나하나가 시간이 좀 걸리는데다, 본관과 신관 양쪽에서 동시에 수술이 진행되는 통에 PK들이 여유부릴 수가 없게 되었다. 난 신관 여성비뇨기 수술에 들어가게 되었고, 첫 수술은 수술이랄 것 까지는 아니고 생검만 하는 것이라 나는 옵져만 했으나, 두번재 수술은 요실금에 직장류까지 있는 환자의 수술이라서 나도 한 손 거들어야 했다. 작년 외과 실습 이후 근 10개월만이었나보다. 그래도 몸으로 익힌 것이라 그런지 별 생각없이 손 잘 닦고 들어가, 가운 입고, 장갑 끼고, 수술대 옆에 서서 교수님과 선생님께서 넘겨주시는 각종 수술도구들을 들고 당기기만 했다. 수술 시간만 하면 1시간 반 정도였지만, 환자 들어와서부터는 근 세 시간만에 끝났고, 오랜만에 스크럽을 서서 그런지 꽤나 피곤했다.

손 씻고 들어가면 수술방 간호사가 소독된 가운을 입혀준다.


우리학교가 아직 그 연륜이 오래되지 않아서 부족한 점이 많긴 하지만, 선택실습을 돌아보면 참 아쉬운 점이 많다. 우선, 실습 기간 자체가 다른 학교에 비해 너무 긴 것도 불만이고, 딱히 하는 것도 없이 학생들을 병원에 잡아 두는 것도 불만이다. 물론, 학교 병원이라고 해도 학생 교육 의무만 있는 것이 아니라 환자 진료 및 수술, 관리, 연구, 강의, 교육 등등 수 많은 업무에 시달리고 계시다는 걸 잘 알지만 말이다. 나이 들어가면서 점점 더 굳어지고 있는 생각 중 하나가 바로, 체제의 문제는 쉽사리 바뀌지 않으며, 체제가 변하지 않으면 개인의 노력으로는 변화의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물론, 개개인의 꾸준한 열정과 노력이 체제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는 있지만, 아무래도 실현가능성이 크지 않다는데 생각이 기운다. 나도 이제 나이 들어서 그런건지... 아무튼, 불만 많은 이 선택실습은 없어지면 좋겠고, 정규실습도 그 기간을 줄이고, 압축적으로 운영해 주면 좋겠다. 실습 전 실습에 대한 충분한 교육도 필요하고, 실습 후 국시 공부 할 충분한 시간도 필요하고 말이다.

잡설이 길었는데, 요약하자면, 선택 실습 해서 힘들다는거다. :)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D-98] 후배들이 챙겨준 100일 선물  (8) 2008.10.02
[D-100] 국가고시, D-100  (12) 2008.09.30
오랜만의 스크럽, 그리고 선택실습 단상  (16) 2008.09.17
새 학기의 시작  (6) 2008.08.31
안과의 추억  (10) 2008.08.30
정형외과의 추억  (2) 2008.08.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단검사의학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취통증의학과



올해의 실습을 시작하고서 진단검사의학과 1주, 마취통증의학과 2주를 거쳐, 지금은 영상의학과 실습을 하고 있다. 올해에는 소위 마이너 과목들의 실습이라, 실습 과목이 많다보니 보통 한 과목 당 1주일 정도 밖에 되지 않는 실습을 하느라 생각보다 분주하고 정신이 없다. 거기에다 얼마 전부터 시작한 운동 덕분에 더 바쁜 듯 하다.

교수님들이나 레지던트 선생님들께서도 무언가 많이 알아가기 보다는 이 과에서는 이런 일을 하는구나 하는 것 정도와 족보만이라도 한 번 보고 지나가라고 해 주신다. 물론, 교수님 따라 좀더 많은 것을 요구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 그래도, 매일매일 새로운 것들을 보고 경험하고, 아무래도 작년의 실습보다는 육체적/정신적으로 조금 덜 힘들어서 실습에 재미도 느끼고 그렇다. 게다가, 오늘은 실습인생 1년만에 처음으로 교수님으로부터 공부 좀 하는 학생이라는 평을 받기도 했다!! :D 사실은, 어제와 오늘 오전 실습 스케쥴 상 영상의학과 중 유방 파트를 계속해서 돌다보니 어제 담당 교수님으로부터 들어 알고 있었던 것인데 말이다.

아무튼, 알면 알 수록 모르겠고 어렵고 복잡한 것이 바로 인체라는 생각이 점점 더 많이 든다.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종일 가슴사진  (10) 2008.03.17
공짜 초음파를 받아보다  (4) 2008.03.11
진단검사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6) 2008.03.11
개강하자마자 시험 -_-;;  (8) 2008.02.14
내일 개강 -_-;;  (26) 2008.02.13
소아당뇨인의 날  (8) 2008.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