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도장'에 해당되는 글 1

  1. 2006.11.28 인감등록 (14)

인감등록

잘 먹고 잘 살기 | 2006.11.28 00:09 | 자유
인터넷에서 찾아본 옥도장

인터넷에서 찾아본 옥도장

오늘 낮 공강시간에 급히 집에 다녀왔다. 나도 이제 인감이 필요하게 되었는데, 대리인 등록이 안 된다고 해서 어쩔 수 없이 집에 가야 하는 상황이 생겨버린 것이었다. 내 명의로 되어있는 몇 가지 통장도, 개설할 때에는 대리인으로도 해 주더니, 해지하려니까 꼭 본인이어야 한다고 한데다, 겨울을 맞이하여 이불이나 옷가지 등도 교체를 할 겸 해서 다녀왔다. 시간이 많지 않아 어떻게 다녀와야 하나 좀 고민했었는데, 다행히 기식이가 흔쾌히 차를 빌려주기로 해서(사정 상 전운전자가능 보험을 들어두어서 몇 번 요긴하게 빌려쓴 적이 있었다.) 금방 다녀올 수 있었다.

이미 어머니께서 도장을 마련해 놓으셨다. 일전에 중국에 봉사활동 다녀오면서 구입해 온 옥도장 두 개가 있는데, 하나는 내 것으로, 하나는 민들레 아가씨의 인감도장으로 파놓으셨던 것이다. 벌써 7년 전인데, 그 때는 언제 이 도장을 사용할까 생각했었지만, 마침 필요하게 되어 인감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당시엔 얼마 하지 않는 돈으로 잘 알지도 못하고 사왔는데, 어머니께서 도장집에 가져가셨더니 상당히 좋은 도장이라고 했다니 괜히 기분이 좋았다. :)

사실, 인감신청과 인감증명서 발급은 어려운 작업도 아니었다. 신분증과 도장, 거기에 지장까지 찍어가며 간단한 신청용지를 작성해 냈더니 금방 끝났다. 발급은 구두로 몇 장 달라고 하면 끝! 직접 가서 해야 한다는 중압감에 비해 너무나도 간단했다고나 할까? 별 것도 아닌데, 인감이라는 걸 등록하고 보니 괜히 좀더 어른이 된 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미 나이는 충분하지만, 정신적 성장이 한참 모자란 상태였는데, 이번 기회에 철이 좀 들려나 모르겠다.

은행일도 보고, 돌아오는 길에 집에서 겨울에 사용할 이불이랑 두터운 옷들, 수건도 바꿔오고, 먹을 것들도 잔뜩 가져왔다. 텅 비어있던 내 냉장고가 가득 차 버렸으니 말이다. :) 이제 열심히 공부해야지!!! 내일부터. -_-;;;

신발끈 고쳐묶고 다시 시작!!

신발끈 고쳐묶고 다시 시작!!

'잘 먹고 잘 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나 10kg 뺄 수 있다.  (8) 2007.07.01
참느냐 먹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18) 2007.05.22
인감등록  (14) 2006.11.28
새로 적용되는 주택담보대출 규제  (6) 2006.11.18
미친 듯 뛰고 있는 부동산  (14) 2006.11.15
스트라이다가 우리 학교에도?  (18) 2006.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