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데이트'에 해당되는 글 2

  1. 2008.11.12 이틀 연속 데이트와 식탐 (2)
  2. 2008.11.11 순대 데이트 (8)
매일 저녁 6시가 되면 난 전화를 기다린다. 바로 색시의 퇴근한다는 연락이다. :) 오늘은 일찍부터 이 연락을 기다리는데, 무언가 맛있는 것이 먹고 싶었다. 색시도 같은 생각을 했는지, 저녁 식사로 맛있는 거 먹자고 했다. 회랑 매운탕이 좋겠다면서, 자기가 알아보고 갈테니 공부하고 있으라 했다.

칼퇴근을 하고 나온 색시를 집 근처에서 7시 전에 만났다. 헌데, 색시가 전화하고 퇴근하기 전에 뭘 먹을지 찾아보려 했었다는데, 그 때 다른 직원이 와서 무얼 물어보는 바람에 전혀 찾아보지 못 했다고 했다. :) 오늘 마침 수요일이고 해서 LG텔레콤의 패밀리데이 이벤트가 있길래 서현에 있는 베니건스에 갔다.

가면서 이야기를 하다보니 색시도 오늘 일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맛있는 걸 먹어야겠다고 했다. 그래서 둘이 손 잡고 신나게 베니건스에 들어가 위에 보이는 쇠고기/닭고기 콤보 화이타와 아래 보이는 시골스런 닭고기 샐러드를 시켰다. 음식 나오기를 기다리면서, 빵도 먹고,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다가 처가 인터넷 사용 요금 감면법에 대해 토론(구 하나로 통신, 즉 SK브로드밴드 사용하고 계시고, 처가에 SKT 회선만 네 개! 처제에게 할인 받아보라고 알려줬다.)하다보니 음식이 나와서 맛있게 먹었다. :)

그나저나, 요즘 식탐이 장난 아니다. 색시색시대로 먹는 것이 마구 땡기고 있는데다, 나는 국시 대비 스트레스로 인해 식탐이 늘어버렸다. 예전엔 헐렁했던 바지가 점점 조여오는 것이 느껴지는 정도이니, 체중계 위에 올라서기가 두렵다. 스트레스를 덜 받고, 스트레스를 받기 보다 잘 이겨내는 것이 중요할 것이며, 스트레스 받는다고 먹는 것으로 풀어서는 안 되겠다. 지금도 통통한데, 더 통통해지면 정말 큰일. (ㅠㅠ) 공부하는 중간중간 가벼운 맨손체조나 스트레칭 등의 운동도 하려고 노력해야겠다.

배 부르게 먹고 들어왔더니 졸리고 노곤하다. 한라 생긴 이후 부쩍 잠이 많아진 색시는 이미 꿈나라에 가 있고, 나도 이제 곧 꿈나라에 색시 찾으러 가야겠다. :)

' > 알콩달콩신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다시 축! 승진 :)  (10) 2009.12.25
결혼 2주년 기념 식사로 동네 횟집??  (16) 2009.02.05
이틀 연속 데이트와 식탐  (2) 2008.11.12
순대 데이트  (8) 2008.11.11
1년 반도 안 되어 다시 지른 TV, 42PG30D  (12) 2008.10.17
드디어 확인!! 자유 Jr.  (54) 2008.09.07

순대 데이트

♡/알콩달콩신혼생활 | 2008.11.11 23:30 | 자유

http://www.flickr.com/photos/xingty/2271164988/

오늘 색시가 회사에서 할 일이 많이 있다며 저녁 먹고 온다고 연락이 왔었다. 혼자 저녁 먹고 쉬고 놀고 하다가 지쳐서 공부를 좀 하려고 책장을 몇 장 넘기다가.. :) 색시가 퇴근한다고 전화했다. 그러면서 순대가 먹고 싶다고 하는 것이 아닌가. 요즘 우리 색시는 순대에 꽂혀있다. 어제도 사 먹었고, 지난 주에도 한 번 사 먹었다. 난 아주 순대를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돼지 내장의 특유의 냄새가 안 난다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특별히 고르라면 그냥 순대보다는 순대볶음이 더 좋고 말이다. 아무튼, 지난 주에 집 근처의 차량노점에 가서 처음 먹어봤는데, 여기 순대가 꽤 괜찮았다. 직접 만들어 파시는 것은 아닐테지만, 내가 싫어하는 돼지 내장 특유의 냄새도 없고, 맛도 깔끔하고 말이다.

색시가 동네에 들어섰다고 연락이 와서 그 차량노점으로 가 색시를 만났다. 둘다 저녁 먹고 온터라 순대 1인분만 시켰다. 참, 우린 둘 다 순대 이외의 간이나 염통은 못 먹어서 오로지 순대만 달라고 했다. 저녁 먹고 배가 부른 상태였지만, 맛있었다. :) 한 컵 떠 먹은 어묵 국물도 매콤하니 맛있었고 말이다. 다른 분식들은 안 먹어봤지만, 오며가며 봐도 손님들이 항상 있었다. 우리가 순대 먹을 때도 서너명 더 있었고, 지나가던 아이 둘이 엄마를 졸라 어묵 하나씩 들고 가기도 했다. 그러다, 다시 엄마가 오더니 하나 더 달라시는게 아닌가. 알고보니 작은 녀석이 어묵을 한 입 베어먹고는 실수로 떨어뜨렸다는 것이다. 쿨한 노점 아주머니는 돈 안 받을테니 하나 더 가져가라 하셨고, 떨어진 어묵 잘 치우라는 당부를 하셨다.

이 아주머니께서 참 쿨 하신게... 소위 요즘 말로 So Cool~! 어제 색시가 퇴근 길에 순대 1인분 사 오는데, 아주머니 왈, 술 한 잔 걸치셨다면서 라디오도 크게 틀고 순대도 많이 썰어주셨다는 것이다. 진짜 어제는 순대 1인분이 1인분이 아니었다. :) 오늘도 우리가 주문하자 라디오 볼륨을 높이시는게 기분이 좋으셨나보다. :)

맛있게 순대 먹고 들어와, 순대에 꽂혀있는 우리 색시는 인터넷으로 순대 구입을 찾아보기 시작했다. 대충 보니 1kg에 3천원 정도면 되더라. 그렇다고 직접 사서 먹고 그러기엔 양도 많고 귀찮고.. :) 나중에 순대만 사와서 순대볶음을 맛있게 해 먹고 싶다. 깻잎도 두둑히 넣고 말이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