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담배'에 해당되는 글 1

  1. 2006.11.26 담배 (10)

담배

자유/잡담 | 2006.11.26 11:48 | 자유
인터넷 어딘가에서 찾은 금연 포스터

인터넷 어딘가에서 찾은 금연 포스터



근 30년을 살아오면서 나는 담배를 피워본 적이 없다.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직접적인 1차 흡연은 한 적이 없고, 2차 흡연이야 많이 했지. 요즘에야 덜하지만, 1990년대만 하더라도 실내외 장소를 가리지 않고 흡연하는 것이 아무 문제 없었으니까 말이다. 고백하자면, 초등학교도 들어가기 전이던가? 할머니 댁에 갔는데, 큰숙부 방에 있는 하얗고 기다란 것이 도대체 뭐길래 어른들이 그리도 좋아할까? 궁금해 하며 재떨이에 놓여있는 꽁초 하나를 입에 물고 불을 붙였다가 매운 연기만 마시고 황급히 껐던 기억이 있다. 처음이자 마지막 1차 흡연이라고 할 수 있겠다.

어제 일이 있어서 서울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가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잠시 쉬며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열심히 돌아다닌 탓에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좀 더웠기에 신시계 백화점 밖으로 나와 자리를 잡고 앉아 맥북을 열었다. 생각보다 많이 보이는 AP 중에 어디에 올라타볼까 고민을 하고 있는데, 내 코를 자극하는 연기가!! 고개를 왼쪽을 획~! 돌려보니 한 무리의 사람들이 끽연을 즐기고 있었다. 오른쪽에도, 정면에도, 뒤에도... 실내에서 담배를 필 수 없으니, 모두 나와서 피우고 있는 것이다. 터미널과 신세계 백화점 앞 벤치에는 극히 일부의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담배를 피고 있었다. 이러다보니 바람의 방향이 바뀌어도 어디서나 담배 연기가 날라오게 되어있었던 것이다. 결국, 얼마 견디지 못하고 터미널 안으로 들어갈 수 밖에 없었다.

내가 어릴 때에 비하면 담배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많이 변했고, 흡연자들도 비흡연자들을 배려해서 조심해 주는 마음이 보여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안 그런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어서 좀 아쉽다. 가까운 내 친구들 중에도 담배 태우는 녀석들이 꽤 있는데, 유유상종이라 그런가? 다들 안 피는 녀석들을 위해 나가 피우거나, 같이 있을 때 피워도 연기가 안 피는 사람들 쪽으로 가지 않게 바람의 방향을 미리 파악해 주는 센스를 보여준다. 이 정도의 배려라면, 담배에 대한 극단적인 반대보다는 개인 취향에 따른 문제로 그냥 넘길 수 있겠다.

지금은 졸업하고 전공의를 하고 있는 한 친구는 자기가 담배를 피는 이유를 이렇게 이야기 했던 적이 있다. '의사들이 맨날 담배 끊으라고 하는데, 그거 안 펴본 사람은 쉽게 이야기하지만, 실제로는 얼마나 어려운지 몰라. 그래서 나는 담배 피고 담배 피는 환자들의 마음을 이해할거야.' 당시에 웃자고 한 이야기인지, 진심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제 충분히 펴본 사람들은 그만 태우면 좋겠다. 누가 뭐라해도 심리적 안정 말고는 유익한 것이 전혀 없는 것이니 말이다. 하루 한 갑 담배값을 모아 사고 싶은 것을 구입한다고 생각해 보시라. :) 그나저나, 요즘엔 10대나 여성 흡연이 엄청나게 늘어난다고 하는데 정말 문제다. 정부에서는 돈벌이가 쏠쏠한 이 사업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한 쪽에선 담배로 돈 벌고, 다른 한 쪽에선 담배 피지 말게 하고, 뭐 하는 짓인지 모르겠다.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기에 제대로 걸리다.  (28) 2006.12.29
관점의 차이  (6) 2006.12.09
담배  (10) 2006.11.26
허리띠를 졸라매자!!  (16) 2006.11.07
발등의 불을 자초하지 말자  (14) 2006.11.02
KT에서 걸려온 전화, 그리고 파워콤  (20) 2006.10.25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