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공강'에 해당되는 글 3

  1. 2006.06.16 갑작스런 공강 (2)
  2. 2006.01.10 낮잠, Siesta (14)
  3. 2005.03.16 연예인 뺨치는 스케줄 (6)

갑작스런 공강

자유/Med Student | 2006.06.16 15:10 | 자유

오늘 강의 시간표를 보니 한 시간도 빠짐없이 8시간 빡빡하게 채워져 있었다. 더욱이 오전엔 모두 신경학, 두 시간은 신경외과, 두 시간은 소아신경학이었다. semicoma 상태로 수업을 듣다가 점심 먹을 때만 alert했다가, 다시 잠에 빠져들고 오후 수업시각인 2시에 맞추어 일어나 세수하고 정신을 차렸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교수님께서 안 오시는 것이었다. 처음에는 가만히 앉아서 기다리던 학생들도 5분, 10분이 지나가니까 동요되는 모습들을 보였다. 한 15분 정도 지나서 과대표가 교학과에 다녀왔는데...

아, 글쎄 외부 교수님과 교학과의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어서, 외부 교수님께서 안 오셨다는 것이다!!! 한 두 시간짜리 강의도 아니고 무려 4시간짜리 감염학, 그중에서도 기생충학 강의였는데 말이다. 게다가, 다음 주 토요일부터는 2쿼터 기말고사와 재시가 기다리고 있는데다, 이미 보강하기로 한 강의가 8시간 정도 다음 주에 추가되어있는 상황이었다. 거기에 4시간 또 추가를 해야 한다니!!! 금요일까지 빡빡하게 강의하고 토요일부터 시험이라는 어마어마한 사태에 직면하게 된 것이다. 그나마 다행이라면, 뒤로 미뤄지게 된 기생충학 강의 첫 시간에 내가 족보를 써야 할 순서였는데, 그게 미루어져서 내일 아침 첫 강의에 족보를 써야 한다는 것. 작년 족보에도 없고, 교수님께서는 강의 슬라이드도 안 주신다는 소문이고, 문제족보까지도 타지 않는다는 소문이 있어서 어떻게 족보를 써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강의가 미루어졌다고 해서 작게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그러나, 그건 조삼모사일 뿐. 다음 주 40시간이 훨씬 넘는 강의에 연이은 시험을 어떻게 치러내야 할지, 벌써 걱정이다.

걱정하기보다 먼저 공부를 시작해야지!!! :)


인터넷에서 퍼온 텅빈 강의실

인터넷에서 퍼온 텅빈 강의실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족보 이야기  (8) 2006.06.21
오랜만의 동기 모임  (0) 2006.06.16
갑작스런 공강  (2) 2006.06.16
정말 난감한 과목, 감염학  (12) 2006.06.15
2006년 첫 교수뻔모  (8) 2006.06.08
오랜만에 일찍 강의실에 도착했는데..  (0) 2006.06.07

낮잠, Siesta

자유/잡담 | 2006.01.10 14:49 | 자유

낮잠 자는 곰돌이



지난 본 1년 2학기에는 정말 낮잠을 많이 잤다. 뭐, 궂이 낮잠이라고 꼭 찝어 말하지 않아도 수업 시간에 많이 잤지만... -_-)a 아무튼, 계속되는 수업 시간 사이에 있는 점심시간과 공강시간을 십분 활용하여, 후다다닥 밥 먹고 기숙사 방에 올라와 수업시간 직전까지 잠을 청했었다. 보통 머리를 베게에 대자마자 잠에 빠져들고 그랬는데, 자꾸 그렇게 자다보니까 아무래도 GERD가 생기는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들기도 했다.

아무튼, 방학 하고서는 나름대로 규칙적인 생활을 해 보려고 조금 노력 중이라 낮잠을 자지 않았는데, 어제 처음으로 운동 등록하여 몸 풀었고, 오늘 아침엔 국시응원 다녀오느라 새벽별 보기 운동을 했더니 점심 먹고서 쓰러질 수 밖에 없었다.

오랜만에 잔 낮잠은 정말 꿀맛이었다. 한 번의 전화통화와 두 번의 휴대폰 알람에도 불구하고 어머니께서 깨우실 때에 비로소 초인적인 의지로 일어날 수 있었다. 약 40분 잤나.

잘 자고 일어났으니 이제 슬슬 운동하러 가봐야겠다. :)


우리나라에도 시에스타가 있음 좋겠다.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전무죄, 무전유죄  (6) 2006.01.15
줄기세포 진흙탕 싸움  (12) 2006.01.12
낮잠, Siesta  (14) 2006.01.10
마음에 들었다, ip time과 EFM  (6) 2006.01.0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5) 2006.01.01
미리하는 새해 인사, Season's Greeting  (10) 2005.12.30

뭐, 제목은 솔직히 좀 오버고....

약간의 쉬는 시간과 살짝 있는 공강 한 시간 정도를 뺀다면 월~금 모두 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수업을 듣는 강행군을 하고 있다. 이는 학기가 지나면 지날 수록 더 심해지면 심해지지, 몸 편하게 나아지지는 않는다.

이번 주에는 이런 바쁜 수업 일정에도 불구하고 저녁에 너무나도 바쁘다. 마치, 연예인 뺨치듯 연일 계속되는 약속으로 슬슬 공부 걱정이 되기도 한다. ^^;;;

월요일.. 아래 포스트에도 적어두었듯, 중문의대 의학과 3번들의 모임이 있었다. 오랜만에 뻔들이 모여 자리를 가져서 참 좋았다.

화요일.. 졸업하고 현직 간호사로 활약 중인 후배 둘, 본4인 후배 하나.. 해서 만났다. 역시나 휴학 때문에 다들 오랜만에 본 얼굴들.

수요일.. 이러저러한 사연으로 인해 아직 학생인 같은 학번 동기들을 만날 예정. 고학번으로 학교생활을 잘 해나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잘 들어봐야겠다.

목요일.. 역시 같은 학번 동기인 두 녀석을 만날 예정. 학교 병원 인턴 샘으로 열심히 근무 중인데, 맛있는거 사준단다. 공짜라면 물불 안 가리고 나감.

금요일.. 요즘 부쩍 드나드는 클리앙의 매킨토시 사용자 소모임, 맥당오프라인 모임 예정. 피스모를 구입한 이후 나가려고 마음을 먹고 있었던터라 다른 맥 사용자들을 만나기 위해 잠시나마 참석할 듯.


휴우~ 정말 바쁘다. 목요일에 치룰 해부학 1차 Pretest를 위해 굵직한 족보들 좀 공부해야겠고, 다음 주 월요일에 있는 해부학 2차 Pretest와 실습 Presentation도 준비해야 한다. 이거, 주말에 엄청 바쁘겠는걸. -_-?


이번 주까지만 저녁에 놀고,
다음 주부터는 열공!!

'자유 > Med Stude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대에서만 쓰이는 용어들  (18) 2005.03.18
진정한 시작  (6) 2005.03.17
연예인 뺨치는 스케줄  (6) 2005.03.16
뻔모  (8) 2005.03.15
내 앞에 누워계신 그 분들께...  (4) 2005.03.10
실습실 풍경...  (2) 2005.0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