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알아서 열심히 운동하는 사람들에게는 전혀 필요 없을 제품들이 요즘 많아 졌다. Jawbone UP, Nike FuelBand, adidas miCoach 등등, 지금 당장 생각나는 것만 해도 많다. 아직은 시기 상조일 수도 있고, 돈지랄일 수도 있지만, 운동을 알아서 잘 하지 못 하는 초의지박약인인 나를 위해 한 번 마련해 보기로 했다. 여러 제품 중 우리나라에 정식으로 들어와 있는 제품은 소수이며, 모 커뮤니티 중고장터에 매물이 보이길래 약간의 고민 후 부처님 오신 날 아침, 판매자를 만나 얼른 받아들고 집으로 돌아왔다.



사실, Jawbone UP과 고민을 많이 했다. 기능과 활용도를 보자면 Jawbone UP이 훨씬 더 좋아보인다. 게다가 크기도 더 작고 예쁘다. 하지만, 나이키 퓨얼밴드를 고른 이유는, 나이키라는 브랜드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언제 어디라도 하고 다닐 수 있는 모양을 찾으려니 Jawbone UP 보다는 FuelBand가 더 나아보이기 때문이었다.


퓨얼밴드의 기능은 단순하다. 시계, 퓨얼, 칼로리, 스텝.... 끝! 배터리 확인도 안 된다. 모든 설정은 맥이나 PC에 연결해야 해서 좀 아쉽다. (아직 안드로이드는 지원하지 않고) 아이폰과 블루투스로 연결되는데, 아이폰으로 설정할 수 있으면 얼마나 편할까.


나이키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그 동안 Nike+ 혹은 나이키플러스라는 사이트와 제품들을 통해 이미 많은 사용자들이 있다는 것이고, 나의 온라인 지인들 중에도 이미 사용하고 계신 분들과 바로 친구를 맺어 선의의 경쟁에 들어섰다. 어제만 해도 나의 개인 목표인 2500 퓨얼을 채웠다고 좋아하고 있었는데, 다른 한 분께서는 밤 늦게 4000 퓨얼을 채웠다고 자랑하시더라. 그 덕(!?)에 오늘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 이러니, 나와 같은 초의지박약인에게는 꽤 괜찮은 재미를 느끼게 해 준다.


단, 전자발찌의 대용인 전자팔찌처럼 보일 수 있다는 점은 주의. :)


건강을 위해 구입한 만큼 열심히 사용해 보아야겠다!!! 지인들께서는 어서 구입하시기를! 같이 합시다!


이 카테고리에 마지막으로 쓴 글이 2008년 3월에 올린 글이었으니 벌써 5년째 '잘 먹고 잘 살기'와는 거리가 먼 생활을 하고 있었나보다. 물론, 과잉의 시대에 너무 잘 먹으며 살고 있어서 문제지만 말이다.




우리 집에는 마법옷장이 있다. 작은방에 있는 붙박이장. 여기에 옷이 들어갔다가 나오면 옷이 작아진다. (-_-) 이 현상은 점점 심해져서 이제는 특히 바지를 입지 못 할 정도에까지 이르렀다. 게다가, 갑자기 든 생각. 나 혼자 벌어서 우리 식구 행복하게 살아야 하는데, 내가 건강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지? 그래서 3주 전부터 혼자만의 건강한 생활 습관 갖기를 시작했다.


적어놓기가 부끄럽지만 그래도 약속 지키기 위해 적어놓자면...


1. 건강한 식사, 그리고 야식 끊기

식사량은 조금씩만 줄이고, 너무 기름진 음식은 가급적 피한다. 저녁식사를 특히 주의하고, 야식은 금지! 회식이 가장 큰 적.


2. 무심코 먹는 열량 줄이기

쥬스, 과일, 간식, 과자 등등 무심코 먹는데 엄청난 열량을 공급해 주는 것들은 이제 모두 안녕. 식사로 먹는 것을 제외하고는 빵도 먹지 않고 있다.


3. 하루 30분이라도 땀 날 정도로 운동하기

나에게는 운동보다 식이조절이 더욱 중요하겠지만, 운동도 해야지. 중학생일 때부터 머리로 운동해 와서 대강은 알고 있지만, 혼자 알아서 잘 하기가 쉽지 않다. 물론, 요즘 많이들 하는 Personal Training 받으면 좋겠지만, 돈도 없고 시간도 없다. 그래서, 최첨단 시대에 맞추어 YouTube 영상들을 보며 따라하고 있다. 아무래도 혼자 할 때는 독한 마음 먹지 않으면 한계가 있다. 하지만, 영상을 보고 따라하면 힘들어서 그만 하고 싶을 때 조금 더 쥐어짤 수 있어서 좋다.


내가 좋아하는 YouTube 채널은 바로 FitnessBlender.com 이다. 양질의 운동 비디오를 무료로 다 볼 수 있다. 간단한 몸풀기부터 1시간이 넘는 full body work out 까지 다양하다. 이 채널의 한 가지 단점이 있는데, 배경음악이 없다는 것. 그래서 다른 창에 이런 영상을 틀어놓고 두 영상의 소리를 적당히 조절해서 하면 지루하지도 않고 좋다.


오늘 했던 운동 중 하나. 모두 다 따라하기엔 내 체력이 저질이라 못 하겠는 것은 약식으로 한다.


이번 주로 3주째인데, 몸에 띄는 변화는 없다. 그도 그럴 것이 아침과 점심 식사까지는 어떻게 참겠는데, 저녁식사 이후 허전한 마음을 달래기 어렵고, 이래저래 회식자리에도 가다보니 특히 윗분들과 함께 하는 자리에서는 내 마음대로 적게 먹기가 참 어렵다. 그래도, 엉덩이 빵빵하여 터질 것 같던 바지가 약간은 여유가 생긴 듯 한 느낌이 든다. 저녁 이후 먹는 것만 좀 조절한다면 변화가 좀더 느껴질텐데...


이 정도만 되어도 걱정이 없겠다. 일단 열심히 해 보자!!



KPUG의 IIIxe님께서 올려주신 글에 있던 영상들이다. 손쉽게 놀이터에서 하는 운동이라는데, 이걸 보고 나니 이런저런 핑계를 찾으며 운동을 하지 않는 나를 뒤돌아 보게 된다. 언제나 지행합일!! 알기만 하면 뭐하나. 해야 말이지. :)

이번 기회에 다시 한번 건강한 몸 만들기를 시작해 봐야겠다.




'잘 먹고 잘 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질렀다, 운동  (10) 2008.03.06
페달 좀 밟아보자  (18) 2007.09.20
손쉽게 하는 놀이터 운동  (6) 2007.08.21
누구나 10kg 뺄 수 있다.  (8) 2007.07.01
참느냐 먹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18) 2007.05.22
인감등록  (14) 2006.11.28

허리띠를 졸라매자!!

자유/잡담 | 2006.11.07 03:19 | 자유
허리띠를 졸라매자!!

허리띠를 졸라매자!!

허리띠를 졸라매자!!

마음 먹었다. 11월도 이미 며칠 지났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허리띠를 졸라매기로 했다. 엥겔지수가 매우 높은 내 소비패턴에서 외식비를 절감한다면 상당부분 지출을 줄일 수 있다. 거기에 외식을 하지 않음으로 인하여 높은 칼로리 음식과 좋지 못한 식습관을 멀리할 수 있을 것이다. 덤으로 다이어트까지. :) 매번 병원 식당이나 기숙사 식당을 이용해야 하고, 사실 대량급식의 한계로 인해 그다지 맛은 없지만, 먹을만한 식사 중에서는 가격이 가장 저렴하므로 이외의 곳에서의 식사는 싹둑 잘라야겠다. 부족한 비타민 등은 그동안과 마찬가지로 종종 과일을 사먹어서 해결하면 되고, 탄산음료나 아이스크림, 빵과 과자 등의 음식은 일체 먹지 않아야겠다. 스트레스 받는다고 식탐이 늘어 이것저것 먹었더니만 몸도 무거워지고, 찌뿌둥하다. 군것질을 줄이면 또한 다이어트와 지출 경감의 듀얼 효과가 난다. 야식도 멀리해야 한다.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먹지 않아야겠다.

한 달이면 병원 식당에서 30끼 정도 먹는데, 그것만 해도 7.5만원이다. 휴대폰 사용료와 신용카드(교통카드 포함), 각종 지출을 합하여 20만원 이하, 궁극적으로는 15만원까지 내려봐야지. 배는 좀 고프지만, 몸은 가볍게!! :) 절약하고, 건강해 지고!!

'자유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점의 차이  (6) 2006.12.09
담배  (10) 2006.11.26
허리띠를 졸라매자!!  (16) 2006.11.07
발등의 불을 자초하지 말자  (14) 2006.11.02
KT에서 걸려온 전화, 그리고 파워콤  (20) 2006.10.25
다시 시도해 본 미용실 머리  (20) 2006.10.24

두 사람 모두 동일인물이라고.. 이렇게 달라보일 수가!!

두 사람 모두 동일인물이라고.. 이렇게 달라보일 수가!!



학기 중이라 집에 잘 못 가고 있는데, 한 달에 한 번 정도 집에 가기는 하는데, 올해 들어 아버지께 자주 듣는 이야기가 있다. 저녁에 샤워를 하고 웃통을 벗은 채로 내 방에 들어가면, 그 뒷모습을 보시고 하시는 말씀... '허리랑 등판이 왜이리 커졌냐?' 네, 맞습니다. 아버지. 아버지의 눈이 정확합니다.

사실, 학기 중에는 공부 및 시험에 스트레스를 받다보니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풀게되고, 절대적인 운동량이 줄어드는 것이 상승작용을 일으키게되니 2004년 8월 병특을 마치고 여행을 다닐 때 몸무게에 비해 복학 후 1년 여가 지난 지금은 거의 10kg 가까이 몸무게가 불어버렸다. 오랜만에 입어본 청바지는 작아서 꽈악 끼고, 회사 다닐 때 입던 양복은 쫄이 되어버릴 지경. ;;;

2쿼터의 시작과 함께 운동도 병행하려고 마음을 먹고, 병원 앞 저렴한 헬스장에 등록하러 갔더니만, 허헛!!! 운영상 어려움이 있어 5월 말 폐관한다고 더 이상 회원가입을 안 받는단다. 우선 방에서라도 좀 운동을 해야겠는데... 일전에 한 번 소개한 프로그램을 가지고 다시 열심히 해 봐야겠다. 우선 유산소 운동과 몸통 근육 강화를 위해!!! 덤으로 체중 감량도 같이. -_-;

7 ways to reclaim your fitness
By Pamela Allardice

If you're fit, you can function - if not, you'll find it difficult to get through the day. Try these ideas:
만약 당신의 컨디션이 좋다면, 활동할 수 있을 것이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하루를 마치기가 힘들 것이다. 이런 것들을 시도해 보라.

1. Use stairs, not lifts
It's nearly always only a flight or two.
1. 엘리베이터를 타지 말고, 계단을 이용하라
한 층이나 두 층 정도면 된다.


2. Do two things at once
While you're brushing your teeth, do leg lifts or knee bends. If you have a cordless phone, stretch or walk around while you talk.
2. 두가지 일을 한꺼번에 하라
양치질을 할 때 레그 리프트나 니 벤드를 하라. 무선 전화기를 가지고 있다면, 통화할 때 스트레칭을 하거나 걸어다녀라.


3. Play with your kids
Get out there and ride a bike or have a go on the swings. When you watch them play sport, walk up and down the sidelines.
3. 아이들과 놀아라
밖에 나가서 자전거도 타고, 그네도 타봐라. 아이들이 운동하는 걸 보면서 바깥쪽에서 걸어봐라.


4 .Walk wherever possible
Always put a little distance between yourself and your destination. Walk up the street to get milk. Park and then walk to the theatre, school, or office.
4. 가능한한 어디서든 걸어라
가야할 곳까지 조금 걸어가도록 해라. 우유 사러 갈 때 걸어가고, 극장이나 학교, 직장에 갈 때도 멀리 주차한 후 걸어가라.


5. Try Eastern-style exercise
Graceful practices such as tai chi enhance physical and mental wellbeing, without you having to raise a sweat.
5. 동양 스타일의 운동을 해봐라
태극권과 같은 우아한 운동은 땀 흘리지 않고 육체적 건강 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웰빙도 증진시켜준다.


6. Snippets of excercise
Buy a stationary bike or mini-trampoline so you can grab small snatches of exercise time at home.
6. 자투리 시간에 운동하라
고정식 자전거나 작은 트램폴린을 사서 집에서 조금씩 할 수 있다.


7. Dance while you dust
Housecleaning can be a great aerobic workout if you put on upbeat music while you work.
7. 청소하는 동안 춤을 춰라
빠른 비트의 음악을 틀어놓고 청소를 한다면, 청소 또한 근사한 에어로빅이 될 수 있다.



TAG 건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