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왕의 남자 (King And The Clown, 2005)

왕의 남자 (King And The Clown, 2005)



어제 창배와 함께 오랜만에 충무로를 찾았다. 집 근처에 마땅히 필름 현상/스캔할 곳이 없어서 충무로까지 간 것. 필름을 맡기고 나와 영화 예매를 한 후 열심히 둘이서 카트라이더를 달리다가 영화를 보러 들어갔다.

역시나, 아무 사전 정보 없이 보는 영화가 제일 재미있다. 이 영화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듣지 않았고, 들었던 것도 대부분 '영화 좋다'라는 추천의 이야기라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몰랐다. 소재도 특이하고 재미있었다. 천민인 광대가 궁에 들어가 왕 앞에서 공연을 하고, 시대를 풍자하는 공연 때문에 고관대작들의 목이 잘려 나가고, 광대와 광대, 광대와 왕의 미묘한 관계... (혹자는 동성애 코드로 보지 말라고 하던데, 그들 사이의 미묘한 관계는 동성사이의 친분 이상으로 보이는건 나만 그런걸까? 아무튼, 일반적으로 이해할만한 수준은 아닌 듯도 하고.)

영화 보는 내내 들었던 생각은, 폭군으로 알려진 연산군이 얼마나 마음 속 깊이 슬픔을 간직하고 있었나, 그 슬픔이 얼마나 컸기에 폭정으로 이어졌을까 하는 그에 대한 연민이었다. 앉아있던 자리에서 일어나는 것만으로 세상 모든 사람이 머리를 조아리는 왕이지만,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 하나 없고, 자신을 사랑하는 장녹수 역시 사랑을 위해서는 무엇이든 해 버리는 무모함까지 가지고 있으니, 군중 속의 고독이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자리가 아닌가 한다.

우리의 옛것을 멋드러지게 표현해 준 영화와 배우들, 스탭들의 노력이 너무나도 고마웠고, 영화 전반에 걸쳐 우리 가락이 흐르는 점이 참 좋았다. 이 영화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이준기의 연기는 좀 모자란점이 있지 않나 한다. 잘 했지만 쟁쟁한 선배들에 비해 부족했다고 할까? 권선징악과 같은 명확한 결말을 좋아하는 내게 두리뭉실 끝나는 마지막도 좀 아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