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5, 6호 약수터

빛그림/나의 빛그림 | 2005.07.07 23:11 | 자유

약수터 올라가는 길



5, 6호 약수터 좀더 보기




지난 주에 이어, 집안 일 돕기 프로젝트!! 우리집은 수돗물이나 판매되는 생수를 먹지 않고 약수를 떠나 먹는다. 어릴 땐 자주 도와드렸는데, 머리가 컸다고 집 밖에서 놀다보니 요즘엔 잘 못 해드렸다. 지난 주에도 비온 후에 갔었는데, 오늘도 비온 후에 가게 되었다.

싱그러운 숲의 향기가 너무너무 좋았다. 그런데, 너무 습해서 얼마 안 되는 산길을 걸어올라가는데도 땀이 비오듯 쏟아지는 건 좀.. ^^;;; 자연은 참으로 신기하다. 푹푹 찌는 뜨거운 여름에는 냉장고 안의 물보다도 차가운 약수가 나오고, 물이 꽁꽁 어는 추운 겨울에는 추위를 녹여주는 미지근한 약수가 나온다.

5, 6호 약수터에는 두 개의 구멍이 있는데, 어느 것이 5호이고 어느 것이 6호인지는 모르겠다. 이 약수터에 처음 온 것이 과천에 이사온 1993년이었으니 벌써 여기 다닌 지도 12년이 되었다.

방학 때 만이라도 가끔씩 물을 떠다 드려야겠다.

'빛그림 > 나의 빛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녁 노을  (4) 2005.07.16
비 내리는 창  (6) 2005.07.10
5, 6호 약수터  (5) 2005.07.07
사라지는 과거에 대한 아쉬움  (4) 2005.07.07
휴식  (0) 2005.04.26
Way to.... Dragon Hill  (0) 2005.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