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임신 테스트 양성

♡/육아일기 | 2008.08.28 09:00 | 자유

두 줄이다!!!


예전의 표현으로 부부가 아기 가지려 하는 것을 '노력한다.'라고 했지만, 요즘에는 '아기를 기다린다.'라는 표현을 쓴다고 한다. 우리도 지난 반년 가까이 아기를 기다려 왔다. 누구네는 한 방에 아기가 생겼다는 이야기도 듣고, 불임검사 해 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농담 반 진담 반 이야기를 하기도 했었다.

그러던 오늘 색시가 깨워서 일어나 보니 자랑스럽게 들고 있는 임신테스터, 두 줄이다! :D 아직 100% 확신할 수는 없지만, 색시는 오늘부터 매우 조심스럽다. :) 나도 느낌이 사뭇 다르다. 친구들 이야기론, 결혼할 때보다 애 생길 때의 책임감이 훨씬 크고 무겁게 다가온다는데, 나도 역시 그렇게 느끼는가보다. 그래도, 막연히 좋지 않은 느낌의 책임감보다는 기쁨을 먼저 느낀다.

며칠 전, 색시랑 자려고 침대에 누웠다가 어릴 적 사진 이야기가 나왔고, 한 동안 안 봤기에 오랜만에 우리 둘의 어릴 적 사진을 꺼내 봤다. 지금은 백발이 내려앉기 시작한 양가 부모님들이 겨우 우리 또래였을 그 때 그 사진 속에서 꼬물거리는 우리를 안고 계셨다. 부모님의 얼굴에는 항상 행복이 가득해 보였다. 이제 곧 색시랑 나도 저런 사진을 찍게 되겠지? :)

마냥 좋기만 한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안 좋은 것은 아니고... 1년 반 전 한 여자의 남편이 되기에 얼마나 많이 부족한지에 대해 고민을 했었으나, 그것에 비할 수 없을 정도로 더 큰 고민이 바로 내가 과연 좋은 부모의 자격이 있느냐는 것이다. 그냥 좋은 부모가 될 수 없는 것은 당연하다. 색시와 함께 좀더 마음을 열고 서로 대화를 나누고, 책도 많이 보고 소양도 쌓고 그래야겠다. :)

아무튼, 두어주 정도 지나서 초음파로 확인이 되면 정말 좋겠다!!!!

' > 육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해지는 입덧  (2) 2008.09.28
임신으로 인한 급격한 변화  (2) 2008.09.17
보건소에서 누리는 임산부 관련 무료 서비스  (0) 2008.09.13
태명 고민  (6) 2008.09.12
임신의 확정징후, 첫 번째 초음파 사진  (5) 2008.09.06
임신 테스트 양성  (4) 2008.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