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광고 모금 캠페인



빼빼로데이였던 지난 수요일, 유진이의 200일 사진 촬영이 있었다. 원래는 토요일인 오늘 하려 했으나, 야외 촬영이 있는데 날도 너무 추워지고 있고, 토요일이라고 내가 같이 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한 것 외에도 여러 이유로 그냥 평일에 여유롭게 찍기로 했다. 주말에도 못 움직이는데 평일엔 당연히 못 움직이는 나는 지난 100일 사진 촬영에 이어 이번 200일 사진 촬영 현장은 구경도 못 해 보게 되었다.



색시가 하루 휴가 내고 장모님과 함께 촬영 다녀왔다고 했다. 바쁜 와중에도 시간 내어준 색시와 항상 애 봐주시느라 고생하시는 장모님께 감사 드리고 싶다. 정신 없었을텐데 받아온 사진을 색시가 바로 이메일로 보내주어서 이렇게 잘 보고 있다. 휴대폰 배경화면으로도 바로 설정해 두었고 말이다.

사진 찍으러 가는 길에 점심 시간이라 내가 잠깐 쉬는 동안 잠깐이나만 만나게 해 주려고 색시가 시간 맞추어 병원에 도착해 오랜만에 짧은 세 가족 상봉의 시간을 가졌다. 다행히 유진이는 오랜만에 보는 아빠 보고 울지 않고 열심히 잘 노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 물론, 나 보고는 약간 경직되긴 하고, 엄마 보면 활짝 웃고 그러긴 하지만, 못 알아보고 낯거리며 울어버리는 것 보다는 낫지 않은가. :)



숫자로 나타나는 성장은 눈에 띄지 않지만, 숫자로 표시하기 어려운 발달은 지난 번에 봤을 때 보다 훨씬 더 진행되고 있었다. 특히 손놀림이 아주 좋아져서, 딸랑이를 제대로 집어 잡거나, 가지고 노는 모습을 보니 참 대단해 보였다. :) 예전엔 겨우 잡기만 했었는데, 이제는 원하는대로 손가락까지 좀 움직여 주는 느낌이 든다. 앞으로 더 발달하겠지? 참, 색시 이야기로는 이제 세워서 손을 어디에 짚어주면 혼자 서 있기까지 한다고 한다. 소아청소년과 왕족 중 하나인 소아의 성장발달 이정표를 어렴풋히 기억해 보면, 짚고 서는 건 9개월인 듯 한데, 우리 유진이는 아직 7개월이다. 뭐, 책에 나온대로 자라는 것도 아니고, 책 내용은 잡고 직접 선다는 뜻일테니 약간 차이 나는게 맞긴 하겠지만, 그래도 영상통화로 확인한 유진이가 혼자 서 있는 모습은 참으로 대단했다. :)

아무튼, 우리 유진이 200일 사진 잘 찍었다. 하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의견이 할머니댁과 외할머니댁에서 나온터라 다음 토요일에 재촬영을 하기로 했단다. :D

p.s. 원래 색시와 나 사이에 아기가 생기면, 내가 열심히 평소에 사진 많이 찍어주고 싶었고, 조금 더 욕심을 내자면 노력해서 100일, 200일, 돌 사진첩도 만들어 주고 싶었다. 하지만, 뭐 만날 수가 있어야 말이지. -_-; 유진아, 지금은 좀 어렵겠고, 유치원 다닐 때부터는 사진 많이 찍어줄게. :)